다양한 뷰티 신제품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실속 있고 기능 좋은 인터넷 속 아이템부터 여성들의 로망인 고가 크림에 이르는 다양한 뷰티 신제품이 어김없이 등장했다. 방향제, 세럼 미스트, 슬리핑 팩 등 그 종류도 가지가지. |

김자혜(fashion editor)1 질 스튜어트 다이아몬드 듀 립 컬러 립글로스처럼 촉촉하고 컬러도 나쁘지 않다. 그런데 저 패키지는 진정 손가락에 끼고 사용하란 말입니까. 여섯 살 조카의 생일 날, “옜다!” 하고 던져 주련다. 가격 미정.2 아비노 아토 릴리프 바디 모이스처라이저 장기간의 파리 출장. 유럽 특유의 석회물 때문에 피부가 버석거릴 때 즈음, 어깨부터 발끝까지 꼼꼼하게 발랐다. 자극이 거의 없어 민감한 피부에 딱인 제품. 1만4천8백원. 3 메이크업 포에버 하이 데피니션 엘리시르 피지 분비가 왕성한 피부에 썼다가는 늦은 오후가 되면 촉촉한 건지 번들거리는 건지 헷갈리기 십상. 지성 피부보다는 건성 피부에 적합할 듯. 4만8천원. 4 라네즈 워터 슬리핑 팩_EX 보통 잠자기 전에 크림을 바르거나 팩을 하면 끈적거리는 탓에 좀 찝찝한테 이 제품은 알코올 프리여서 끈적임이 덜해 좋았다. 2만5천원대. 5 매이블린 2 in 1 임팩트 섀도우 라이너 ‘오션 블루’ 평소 아이 메이크업을 하는 편이 아니라 아이라이너 그리기가 서툰 편인데 섀도처럼 부드럽게 발리는 탓에 쉽고 빠르게 아이라인을 그릴 수 있었다. 워터프루프의 크리미한 텍스처라 번지지 않고 오랫동안 지속된다. 9천원. 6 비쉬 아쿠알리아 떼르말 수분 영양 크림 수분 크림보다는 쫀득하고 일반 크림보다는 산뜻하다. 단, 완전히 흡수되는 데 약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로 덧발랐다가는 밀려나는 잔여물을 목격하기 십상. 4만원대. 7 에스티 로더 리-뉴트리브 얼티미트 리프팅 크림 엑스트라 리치 이름에 ‘엑스트라’와 ‘리치’라는 무시무시한 단어가 붙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제품은 부담스럽지 않았다. 오히려 야근으로 민감해진 피부를 편안하게 다스려주는 듯한 느낌. 38만원. 8 겐조 아무르 오드 투왈렛 플로랄 꽃향기를 맡으면 왠지 낯 뜨거워지는 이상한 체질을 가진 나. 그런데 과하고 자극적인 향이 아니라 은은하고 상쾌한 플로럴 향이 아닌가! 볕 좋은 날 살짝 뿌리고 산책 가고 싶어라. 40ml, 7만3천원. 이정희(editorial designer)1 비욘드 아마조니아 브라운슈가 바디 에센스 톡 쏘듯 달콤한 브라운 슈가 향이 샤워 후 릴랙스한 기분을 만들어준다. 가볍고 부드러운 질감의 텍스처는 피부에 잘 펴진다. 무엇보다 유기농 제품이란 점이 마음에 쏙 든다. 2만1천원. 2 아베다 차크라 바디 미스트 샤워 후 잠들기 전 몸에 살짝 뿌려주니 깊은 단잠을 잘 수 있었고 집중이 안될 때나 기분 전환이 필요할 때 몸을 가볍게 해주었다. 몸과 마음에 다 어울리는 제품이다. 가격 미정. 3 랑콤 레네르지 모포리프트 뉘 레어 30대에 접어들면서 가장 고민인 피부 노화. 재생 크림이라고 해 잠자리에 들기 전에 발라주니 아침에 더욱 매끄럽고 탱탱해진 피부를 느낄 수 있었다. 가격 미정. 4 베네피트 배드갤 브라운 마스카라 진한 화장을 싫어하는 편인데 브라운 컬러가 화장을 한 듯 안한 듯 자연스럽게 눈매를 완성해줘 좋았고, 뭉치지 않고 속눈썹에 잘 밀착돼 가벼운 느낌이었다. 3만원. 5 반 클리프 아펠 꼴렉시옹 엑스타라오디내르 ‘오키드 바닐라’ 소장하고픈 럭셔리한 패키지에 마음을 빼앗겼다면 잔잔하고 깊이 있는 향은 마음을 차분하게 해준다. 흐드러진 꽃이 핀 잘 가꿔진 정원에 홀로 서 있는 기분이랄까. 첫 향은 강하게 느껴지나 피부에 바르면 은은하게 남는 잔향이 묘한 여운을 남겨준다. 18만원. 6 R.N.D. Lab 세럼 미스트 일반 미스트와 달리 세럼 기능이 있어 촉촉함이 좀 더 지속되는 듯한 느낌이다. 얇고 넓게 퍼지는 분사력도 갖추고 있어 낙엽처럼 건조해지는 피부에 뿌려주는 영양분으로 제격이다. 가격 미정. 7 SK-II 스킨 시그니처 크림 인 파운데이션 건조한 피부 타입으로 다양한 파운데이션을 써봤지만 이만큼 촉촉하고 ‘타고난 피부’를 표현해 주는 게 또 있을까. 생크림 같이 부드러운 텍스처가 생얼 같은 자연스러운 피부 톤을 연출해주니 가을철 피부 보양식으로 별 다섯 개 만점! 6만8천원대. 8 겔랑 옹브르 에끌라 4쉐이드 ‘481 브론즈 도르’ 네 가지 컬러가 만들어내는 은은하고 글리터링한 느낌이 좋아 특별한 저녁 약속이 있을 때면 빼놓지 않고 발라주었다. 섹시하면서도 지적인 아이 메이크업 연출에 제격인 듯. 7만원.*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1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