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이 술술 들어가는 #홈바 인테리어 최강전 || 엘르코리아 (ELLE KOREA)
LOVE&LIFE

술이 술술 들어가는 #홈바 인테리어 최강전

유난히 술이 당기는 날, #홈바 계의 숨은 강자를 찾아갔다.

류가영 BY 류가영 2021.10.17

일렉트로닉 뮤직 러버의 홈 바

김빛나, 골든블루 마케팅 매니저·유튜버
 
술과의 인연 
EDM 음악 페스티벌을 즐겨 다니다 술도 좋아하게 됐다. 다니던 직장을 관두고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로 ‘술 유학’까지 떠났을 정도. 지금은 싱글몰트 위스키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 틈틈이 개인 유튜브 채널 ‘빛나는 요술TV’에 술 콘텐츠도 업로드하면서. 
홈 바의 탄생 
술 리뷰 영상을 위해 한 병 두 병 사다 보니 어느 순간 감당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 술을 진열할 공간이 필요했고, 1년 전 지금 집으로 이사 오면서 거실을 술에 내줬다. 
꿈꿨던 무드 
술만 번지르르하게 있는 것보다 좋아하는 음악까지 즐길 수 있는 캐주얼한 분위기의 라운지 바를 원했다. 공간 한쪽에 디제잉 장비를 둔 이유다. 
가장 ‘잘 샀다’ 싶은 아이템 
아이엔지가구의 철제 책장. 보기보다 튼튼해서 한없이 불어나고 있는 병 무게를 거뜬히 버텨주는 중. 
술 라인업
싱글몰트 위스키가 가장 많고, 버번 위스키와 진, 기본적인 리큐르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2019년 크로아티아에서 열린 테크노 페스티벌에 갔을 때 산 올드 파일러츠 진은 특히 아끼는 술. 그해 런던 드라이 진 어워드에서 수상할 정도로 인기가 뜨거웠는데 면세점에서 작은 사이즈로 어렵게 구했다. 
즐겨 찾는 홈 칵테일 레서피 
탈리스커 10년과 탄산수를 1:3 비율로 넣은 깔끔한 하이볼. 아몬드 향이 나는 아마레토와 위스키로 만드는 갓파더도 즐겨 찾는다. 조니 워커 블루 라벨 같은 고급 위스키를 베이스로 쓰는 ‘플렉스’는 홈 바라서 가능하다. 
행복한 홈술 파티의 기억 
친구들에게 술과 안주, 음악의 완벽한 페어링을 선보일 때 남모를 뿌듯함을 느낀다. 거리 두기 단계가 격상될수록 편하게 술을 마실 수 있는 이 공간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지기도.
 

나만의 작은 하와이

박재현, 사관학교 생도
 
술과의 인연 
3년 전 말레이시아 여행 때 마신 칵테일이 지나치게 맛있었다. 그때부터 해외 바텐더들의 영상을 찾아보며 지식을 쌓았다. 지금은 장교가 되기 위해 공부와 운동에 매진하고 있지만, 그렇기에 오히려 ‘잘 만든 한 잔’에 대한 열망이 크다. 
홈 바의 탄생 
얼음을 셰이킹하는 소리도 좋아하고, 재즈도 틀어놓고 싶은데 부모님과 살고 있어 쉽지 않다. 그래서 방 안에 홈 바를 차렸다. 
꿈꿨던 무드 
하와이 해변가에 있을 법한 칵테일 바를 상상하며 밝고 유쾌한 분위기로 꾸몄다. 화이트 오크 책장에 투명한 술잔들과 다채로운 색의 리큐르를 소품으로 채워 넣은 것처럼. 
정말 ‘잘 샀다’ 싶은 아이템 
‘홈텐딩’ 입문자들에게 사랑받는 라이프해커스의 바 도구들. 가성비가 훌륭하다. 
술 라인업 
이국적인 맛을 지닌 티키 칵테일을 좋아하는데, 그 베이스가 되는 럼을 제일 많이 갖고 있다. 최근에는 GS25의 앱 ‘나만의냉장고’의 ‘와인 25+’ 카테고리를 자주 들락거리는 중. 꼭 갖고 싶었던 자메이카산 다크럼도 이곳에서 ‘득템’했다. 
즐겨 찾는 홈 칵테일 레서피 
자메이카 다크럼을 베이스로 피트 위스키와 파인애플 주스, 라임즙을 넣은 다음 오르쟈와 패션프루츠 시럽을 더해 새콤달콤하게 완성한 나만의 칵테일. 
행복한 홈술 생활의 기억 
주야장천 소주만 마시던 친구가 내 홈 바를 찾은 후 자기도 홈 바를 차렸을 때.
 

위스키의 맛과 멋

박소영, 무신사 온라인 마케터  
 
술과의 인연 
소주와 막걸리밖에 모르던 대학 시절, 도쿄 여행에서 우연히 들른 바에서 탈리스커 10년 한 잔을 마시고 위스키에 매료됐다. 비슷한 시기, 엄청난 위스키 마니아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서울의 바를 탐방하다가 결혼까지 하게 됐다. 
홈 바의 탄생 
남편이 소장 중이던 술이 워낙 많아 신혼집을 구상할 때부터 홈 바는 필수라 생각했다.  거실이나 부엌 한 켠으로는 만족 못할 것 같아 아예 방 하나를 통째로 바로 꾸몄다. 
꿈꿨던 무드 
가구 브랜드에서 서재로 꾸며놓은 공간이 자꾸만 근사한 홈 바로 보이더라. 그러다 거울도 있고,  칸마다 간접조명까지 달려 있어 술장으로 더할 나위 없는 원목 책장을 발견했다. 묵직한 분위기가 위스키와 잘 어울린다. 
가장 ‘잘 샀다’ 싶은 아이템 
리델의 글라스웨어. 그중 ‘베리타스 스피릿’ 잔은 좁은 입구와 얇은 테를 지니고 있어 맛과 향이 섬세한 위스키의 매력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준다. 분위기를 돋우는 카르텔 램프도 빼놓을 수 없다. 
술 라인업 
나를 위스키 세계로 입문시켜 준 매력적인 피트 위스키 탈리스커 10년은 부족하지 않도록 항상 신경 써서 채워 넣는다. 
즐겨 찾는 홈 칵테일 레서피 
라모스 진피즈. 3분이 넘는 격렬한 셰이킹을 요하기 때문에 바텐더들도 까다롭게 생각하는 칵테일이지만 남편이 곧잘 만들어준다. 상큼하고 부드러워 손님들의 반응이 제일 좋은 술이기도. 
행복한 홈술 생활의 기억 
각자 좋아하는 위스키를 따라놓고 마주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게 우리 부부가 ‘불금’을 보내는 방식이다. 여기에 빔 프로젝터를 켜고 유튜브에서 올드 재즈 플레이리스트를 틀면 완벽하다. 
 

집 안 구석구석 스며든 홈 바

김혜경, 제일기획 광고기획자 · 〈아무튼, 술집〉 저자  
 
술과의 인연 
광고회사를 다니며 낮 동안 열심히 번 돈으로 밤에는 열심히 술을 마셨다. 여러 술집을 집처럼 드나들며 생긴 에피소드를 모아 〈아무튼, 술집〉이란 책도 냈다. 남편과 함께 술과 시를 페어링하는 팟캐스트 ‘시시알콜’을 5년째 진행 중이다. 
홈 바의 탄생
홈 바라기보다 술이 집 안 곳곳에 자연스럽게 스며든 형태에 가깝다. 손 닿는 곳에는 항상 술병이 있는데 빈 술병 하나도 버리지 못하고 화병으로 쓰는 맥시멀리스트 성향 때문이기도. 그 결과 새 술병과 텅 빈 술병, 책과 음반, 귀여운 소품들이 한데 모여 취향의 집합체 같은 거대한 홈 바가 탄생했다. 
정말 ‘잘 샀다’ 싶은 아이템 
가구 공방 ‘공공 워크룸’에서 주문 제작한 수납장과 책 선반은 없으면 안 된다. 술과 함께 책과 카세트테이프, LP 컬렉션까지 최대한 컴팩트하게 수납하도록 도와주니까. 이 외에도 〈칵테일탐구생활〉의 김호 작가가 만든 하이볼 잔, 스티키몬스터랩의 탁상 램프, 메모리레인의 캔들 워머 등 ‘홈술 생활’에 필요한 것들이 너무 많다. 
술 라인업 
주력 라인업은 싱글몰트 위스키. 보틀 디자인이 예쁘다 보니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없다. 목돈이 생기면 비싼 위스키를 사는 습관이 있는데 발베니 튠 1509와 글렌드로낙 CS 배치 시리즈, 글렌모렌지 시그넷이 그렇게 모인 것들. 마실 때마다 당시의 기쁨을 느낄 수 있어 좋다. 
나만의 홈 칵테일 레서피
집에서는 계량 없이 술을 양껏 따라 스트레이트로 마시는 편. 유독 더웠던 올여름을 버틸 수 있었던 건 전부 일본 싱글몰트 위스키 하쿠슈와 라크로이 탄산수로 만든 청량한 하이볼 덕분이다. 
행복한 홈술 파티의 기억 
이제 ‘홈술’을 넘어 ‘줌술’이 트렌드다. 친구들과 줌으로 만나 각자가 만든 칵테일을 소개하고, 즐겁게 마시며 논다. 시간 제한이 없다 보니 더 피곤하긴 하지만, 그래도 파티가 끝나면 곧바로 침대에 뛰어들 수 있어 행복하다. 
 
 

Keyword

Credit

    에디터 류가영
    사진 김상곤
    디자인 민현지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