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댄서 아이키, 환불원정대 안무 논란부터 9살 딸까지! 솔직한 고백 모음.zip

연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댄서 아이키.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환불원정대 안무 논란과 결혼 이야기까지 솔직한 이야기를 정리했습니다.

BY장효선2021.01.28
지난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강주은, 김소연, 소녀시대 효연, 아이키가 출연해 ‘빨간 맛~ 궁금해 언니’ 특집으로, 미국 NBA 댄스 오디션 ‘월드 오브 댄스’에서 댄서 코코와 함께 4위를 차지해서 화제가 된 댄서 아이키가 솔직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아이키 인스타그램 @aiki_kr

아이키 인스타그램 @aiki_kr

댄서 아이키는 지난해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하고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의 ‘Don’t Touch Me’ 안무를 제작해 관심을 모았는데요~ 관심과 더불어, ‘안무가 일차원적이다’ 등과 같은 안무에 대한 부정적인 악플들로 많이 시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첫 방송 후 안무에 대한 악플로 멘탈이 나갔었다”며 “안무가 이렇게까지 논란이 될 수 있구나 싶었다. 재석오빠가 걱정을 했는지 ‘너무 잘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따로 연락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뿐만 아니라, 24세 어린 나이에 만난 지 10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에 골인한 스토리도 함께 밝혔는데요. 외모만 보면 몇 살인지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앳된 외모를 가진 아이키는 1989년생으로 결혼 9년 차 유부녀이자 9세 딸의 엄마였습니다! “스물네 살에 결혼했다. 연애 6개월 때 상견례를 했고, 10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아이키는 임신했을 때를 떠올리면서 “춤추지 못해 우울했었다. 처음으로 자유롭지 못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나 9살 된 딸 얘기를 꺼내며 “가끔 학부모 상담갈 때가 있다. 딸이 그린 엄마 그림 바로 알아보겠더라. 저 혼자 힙합 모자를 쓰고 있었다”라고 말하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죠. 안무뿐만 아니라팔색조 매력을 가진 댄서 아이키의 행보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