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이, 자연스런 당당함으로 우뚝 서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자작나무는 은근하게 아름답다. 가늘지만 단단하고, 그 껍질은 잘 썩지 않는다. 산마니들이 산삼을 캐고 나면 자작나무 껍질에 싸서 보관할 정도다. 어린 자작나무 같은 사람을 만났다. 색이 없는 듯 흰색에 가까운 껍질색, 그 색이 주는 인상조차 참 닮았다.::이현이,엘라서울,elle.co.kr:: | ::이현이,엘라서울,elle.co.kr::

몇 년전 잡지에서 처음 그녀를 봤을 때가 기억난다. 이름은 ‘거꾸로 해도 이현이’. 직선적이고 탄탄한 몸, 뷰티 모델로도 손색 없는 매끄러운 피부. 쌍꺼풀 없이 유난히 긴 눈과 두드러진 광대뼈는 동양적이면서도 샤프한 턱선과 오똑한 코, 전체적인 분위기는 서구적이랄까. 그 오묘한 조합 때문인지, 독특했다. 트레이닝복, 후드티와 점퍼 차림으로 서울 컬렉션 백스테이지를 돌아다니던 ‘뭣 모르던’ 신인 시절이 까마득해졌다. 쌓아온 것도 생겼고, 이제 다시 한번 자신을 돌아볼 때다. 2005년 수퍼모델 대회로 데뷔해 벌써 7년 차. ‘한번에 확 뜨기’보다 조금씩 꾸준히 국내 패션지와 광고계를 섭렵해온 케이스다. 3년 전부터는 베이비 팻을 시작으로 드리스 반 노튼, 안나 수이, 모스키노, 에르메스, 샤넬 등의 쇼에서 뉴욕과 밀라노, 파리의 런웨이를 누볐다. 맥의 월드와이드 광고에 그녀의 얼굴이 등장했고 최근 스티븐 마이젤과 화보도 찍었다. MC로서 엘르 엣티비 채널의 를 진행하기도 했다. “어릴 때부터 모델을 꿈꾼 건 아니에요. 패션지는 본 적도 없었고요. 대학교 때 연극을 하는데, 무대에 서는 게 기분이 너무 좋은 거에요. 관객 모두가 무대 위의 날 바라보는. 모델이 딱이다 싶었죠.”모든 스트레스와 좌절, 외국 생활의 외로움과 인종을 초월하는 치열한 경쟁을 감수하면서 모델을 계속 하는 이유를 물었다. 대답은 하나, 런웨이였다. ‘지금의 모델 이현이’를 정의해보라 했다. “고민하고 있는 모델? 아, 이렇게 써주세요. ‘아직 정의할 수 없다.’ 멋있게. 하하. 선배들이 각각 빨주노초파남보 중의 어떤 색깔을 떠오르게 한다면 전 그녀들이 가져가지 않은 나머지 색깔 중의 하나를 찾고 싶어요. ‘이거 하면 이현이가 최고지’라는 말을 들을 수 있게. 롤모델은 윤주 언니에요.” 인터뷰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이런 생각이 들었다. 빨주노초파남보만 색인가, 투명한 색도 색이고 무색도 색이지. 얼마 뒤 사무실로 사진이 도착했다. 아차. 내가 몇 시간 동안 촬영장에서 찾아다닌 ‘진짜 이현이’가 사진에 들어 있었다. 우월한 유전자를 경험과 시간이 다듬어 완성한 몸, 노력해도 빠지지 않는 엣지와 ‘모델스러움’. 온몸에 엣지가 깃든 그 모습 그대로, 그날 나는 가장 자연스러운 이현이를 만나고 왔다. 내 이름의 의미어질 현(賢)에 어조사 이(爾). 해석하면 '현명한 것'정도.어릴적 꿈건축가. 고등학교에 가보니 이과여야 되는 데다. 건축공대는 더 오래 다녀야 된다길래 깨끗이 포기했다. 대학을 다니면서 모델 활동을 병행한 비결3학년 때 일을 시작했으니까. 휴학을 무지 오래했다. 02학번인데 이번에 드디어 졸업한다!맨 처음 내가 번 돈으로 산 아이템샤넬 2.5백몸매 관리를 위한 운동필라테스. 두 달째 못해서 한다고 하기도 쑥스럽다.살이 잘 안찌는 편?남들보다 덜 찐다. 쪄도 2~3일쯤 저녁을 굶으면 다 빠진다.쌍꺼풀 수술의 유혹? 한 번도 생각한 적 없다. 나름 만족스럽다.내 몸에서 가장 예쁜 곳 코끝. 코 성형했냐는 말을 많이 듣는다.외모상의 콤플렉스근육이 많고 통뼈라 야리야리한 라인이 안 나온다. 특히 다리 근육은... 짧은 치마나 수영복 입은 런웨이 사진을 보면 다리가 갈라져 있다.런웨이에 오르기 전 스스로 하는 말내가 제일 멋있다.내 워킹 점수 들쑥날쑥하지만 요즘은 92점.전직 패션 테러리스트의 고백. 돌이켜볼 떄 가장 창피한 룩핑크색 반팔 티셔츠에 인디언 핑크 새틴 바지를 입고 핑크색 구두. 후회는 하지 않아요.외국에서 쓰는 이름'현이'동양인이라 유리한 점어떤 캐스팅에 갔는데, 나를 뺸 20~30명은 전부 긴 금발의 백인 소녀들이었다. 정말 다 똑같이 생겼다. 그때 느낌이 확 왔다. 아, 동양인이 그냥 '달라서' 유리할 수도 있겠구나. 쇼에서 가장 창피했던 순간런웨이 중간까지 나가서 신발 한쪽이 벗겨졌다. 근데 한 발을 더 내딛으면서 벗겨진 신발을 발로 차버린 거다. 결국 나머니 한쪽도 벗어서 들고 왔다. 까치발로.모델이라는 직업에서 가장 힘든 점외모가 너무 중요하니까 노력할 수 있는게 별로 없다는 것. 회계사나 변호사가 되고 싶으면 적어도 '길'이라는 게 있다. 근데 모델은, "한혜진처럼 되려면 어떡해야 돼요?" 그럼 "없어요, 다시 태어나세요."다. 물론 '잘'태어나야지.모델로서 받은 최고의 찬사 "김연아보다 네가 훨씬 예쁘다." 국민 요정보다 예쁘다니!롤모델, 존경하는 선배내가 가장 팬인 모델은 한혜진 선배 롤모델은 장윤주 언니.꼭 함께 일해보고픈 디자이너나 브랜드미우치아 프라다. 프라다는 가장 캐스팅되기 어려운 쇼다.파리의 매력은?뉴욕이 강아지 같다면 파리는 고양이 같다. (한숨)아... 요년! 소매치기 당하고 길에서 다리를 걷어채어도 갈 때마다 반한다. 겨울에 앙상한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예쁜 건물들, 여름의 센 강변... 파리지앵들의 시크한 취향도 좋다. 지하철 거지들조차 그렇게 멋있을 수가! 하하.좋아하는 브랜드마주, 산드로, 쟈딕 앤 볼테르 등 프랑스 브랜드. 지금 이 신발도 쟈딕 앤 볼테르다.남자 이상형외모는 현빈! 성격은 유머러스하고 밝고 부지런한 사람.나보다 키 작은 남자는?자신감 있고 내 키에 위축되지만 않으면 괜찮다.연애할 때 스타일애교가 많다. 날 보살피게끔 만드는 재주가 있다. 아기가 돼요~.지금껏 해본 연애 횟수세 번.요즘 읽는 책공지영. 추천하고 싶은 책은이동섭의 . 모델이 되지 않았다면 지금 나는?즐거운 회사원.*자세한 내용은 엘라서울 본지 1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