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Mnet ‘굿걸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가 남긴 것

단 하나를 꼽는다면 그건 바로 퀸 와사비.

BY양윤경2020.07.03
7월 2일, Mnet의 ‘굿걸’이 막을 내렸습니다. ‘굿걸’은 국내 여성 힙합 신(scene)의 ‘센 언니’들이 방송국의 돈을 털려고 모였다는 콘셉트로 지난 5월 시작되었죠. 그간의 힙합 예능이 메이저 남성 힙합 뮤지션 중심이었기에, 굿걸에 등장하는 아티스트들 중 일부의 면면이 대중들에게 낯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쇼가 시작된 지 1달 그리고 보름의 기간 동안 꽤 많은 이슈들이 있었습니다. 그중 단연 눈에 띄는 이름은 퀸 와사비(Queen WA$ABII)예요. 생소하면서도 키치한 그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굿걸’ 1회차 때 ‘안녕, 쟈기?’를 공연하는 퀸 와사비의 유튜브 영상은 곧 5백만 뷰를 바라보고 있어요. 쇼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는 상태로 처음 그녀들의 공연을 마주하면 컬처 쇼크가 이만저만이 아니지만, 곧 (대체로) 중독성을 실감하게 됩니다. 수능이 코앞이 아닌 게 다행일 정도예요.  
 
인스타그램 @mnet_hiphop

인스타그램 @mnet_hiphop

 
7월 2일 방송된 마지막 퀘스트에서 가장 관심이 집중된 주인공도 단연 퀸 와사비와 슬릭의 무대였습니다. (유튜브 조회수가 증명하고 있어요) 선입견을 부숴버리겠다며 ‘잘나가서 미안’ 곡을 무대에 올린 두 뮤지션은 견고한 우정이 담긴 무대를 완성시켰어요. 퀸 와사비의 전매 특허 트윌킹은 물론이고, 여름에 듣기 좋은 시원한 멜로디, 상의 탈의한 채 데님 오버롤스를 걸치고 나온 남성 백댄서팀까지,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 퍼포먼스였습니다. 물론 치타와 제이미(오히려 퀸와사비X슬릭 공연과의 경쟁에 이겨 상금 획득), 전지우와 장예은, 이영지와 에일리, 윤훼이의 공연도 볼거리가 몹시 풍부했죠.  
‘굿걸’이 남긴 많은 것 중 '여자의 적은 여자'라는 항간의 편견을 깰 수 있었던 점에 박수를 칩니다. 여성 뮤지션이 노출이 많은 의상을 입고 엉덩이를 격하게 흔드는 공연을 해도 외설스럽거나 거부감이 들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는 계기가 되었고요. 퀸 와사비가 말했죠, 그녀의 ‘쟈기’(팬)는 여성이 대부분이라고. ‘굿걸’의 시즌2를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