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나는 담비로소이다

‘망손’이면 어때. 매일 넘어지고 자빠지면 또 어때. 손담비는 오늘도 더 행복해지기를 열망하며 살 뿐이다.

BYELLE2020.05.22
 
손담비가 패션 매거진 〈엘르〉와 만났다.
 
〈엘르〉 6월호에 실린 화보에는 손담비의 엉뚱하고 발랄하거나 허당기 있는 해피 바이러스로서의 면모가 드러나는 순간을 담았다. 촬영은 최근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친구, 가족들과 함께 한 소탈하면서도 유쾌한 일상을 보여준 손담비의 무한 매력을 탐구하는 콘셉트로 이루어졌다.
 
지난해 〈동백꽃 필 무렵〉의 향미 역을 계기로 “연기자로서의 인생이 다시 시작되는 기분"이 들었다는 손담비는 최근 〈나 혼자 산다〉에서 보여준 엉뚱하고 유쾌한 매력에 대한 질문에, 실제 생활과 방송에서 보여준 일상의 싱크로율이 100%라고 밝히며 “(방송이라고)뭘 더 하거나 덜 하지도 않았다" “너무 포장을 안 한 것 아닌가 싶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또한 “나는 행복에 대한 열망이 강한 사람"이라며 “불행하다고 느낄 때, 그 순간을 행복으로 바꾸는 방법을 찾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한다"는 등 자신다운 삶을 사는 법에 대한 뚜렷한 생각을 털어놓기도 했다.
 
엉뚱하고 유쾌한 손담비의 매력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6월호〈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Keyword

Credit

  • 사진 안주영
  • 패션에디터 김지회
  • 피처에디터 이경진
  • 스타일링 홍은영
  • 메이크업 오윤희
  • 헤어 이범호
  • 네일 최지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