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발하고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총집합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아이폰의 아성에 안드로이드폰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생김새와 성능 비교는 둘째치고 어떤 애플리케이션으로 무장했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 스마트폰,새로운,다양한,엘르,엣진,elle.co.kr :: | :: 스마트폰,새로운,다양한,엘르,엣진

지금 이 시각 대한민국의 고사리 손, 주름진 손, 크고 작은 손을 지배하고 있는 건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 열풍의 진원지는 아이폰이다. 아이폰이 없으면 대화 축에도 끼지 못한다. ‘아이폰 신드롬’ ‘아이폰 추종자’란 용어는 이제 지겹기까지 하다. 아이폰이 무한한 폭발력을 갖는 건 앱스토어를 통해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한 아이폰은 장난감, 내비게이션, TV 리모컨, 건강 검진기가 된다. 앱스토어에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방대한 양의 콘텐츠는 아이폰이 가진 무한 진화의 원천인 셈이다. 적수가 없을 것 같던 아이폰의 아성에 최근 안드로이드폰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상반기에 구글의 운영체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대거 출시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의 대항마로 떠오른 건 개방성 때문이다. 폐쇄적인 플랫폼의 애플과 달리 구글은 안드로이드를 무상으로 공개했다. 덕분에 많은 제조사들이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시장인 안드로이드 마켓에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등록하고 사용할 수 있어 앱스토어 정도의 규모는 아니지만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폰 신드롬에서 이미 봤듯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의 기능이 무한대로 확장되는 것에 사람들은 열광하고 있다. 얼마나 기발하고 유용한 애플리케이션을 많이 가지고 있는지가 스마트폰의 운명을 좌지우지한다는 의미다. 날 선 기세로 돌진해오는 안드로이드폰과 4G로 한층 업그레이드될 아이폰의 충돌은 스마트폰 시장의 빅뱅을 예고한다. 승패의 키포인트가 될 애플리케이션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기하급수적으로 번식하고 있는 양쪽 애플리케이션 가운데 눈에 띄는 녀석들을 꼽아봤다. 세상은 넓고 써봐야 할 애플리케이션은 너무 많다. 아이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윙버스 서울맛집.네이버 웹툰 애플리케이션.IPHONE APPS윙버스 서울맛집 한창 쏟아지고 있는 지도 애플리케이션들은 한계란 걸 모르나 보다. 철이네 담벼락, 순이네 뒷마당까지 다 보여준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다. 속까지 보여주지 않는다. 위치는 말해줘도 세세한 정보는 없다. 너무 많은 걸 담으려니 깊이가 부족한 셈. 윙버스 서울맛집은 이름 그대로 ‘맛집’이란 한우물만 팠다. 덕분에 세계적인 레스토랑 가이드북인 나 에서 다루는 최고급 레스토랑에서부터 전단지에서나 볼 법한 동네 분식집까지 서울 시내 음식점이란 음식점은 다 찾아준다. 물론 메뉴와 맛을 비롯해 여기에 직접 다녀온 유저들의 진솔하고 냉철한 리뷰와 그들이 촬영한 사진들도 제공한다. 이 애플리케이션 하나면 ‘오늘은 어디에 가서 뭘 먹을지?’란 지긋지긋한 숙제를 속 시원히 덜어낼 수 있단 얘기다.SCANSEARCH 별의별 기상천외한 애플리케이션이 다 나온다 싶을 때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이다. 요즘 한창 이슈가 되고 있는 증강현실은 가상 정보와 현실 정보를 실시간으로 결합해 보여주는 기능. 쉽게 말해 눈앞의 건물을 아이폰으로 비추면 건물과 관련된 인터넷 정보가 화면에 뜨는 식이다. 서점에 놓인 책과 CD, 영화관의 포스터에도 단말기를 들이대면 해당 정보들이 봇물처럼 쏟아진다. 뭔가 궁금해지기도 전에 답부터 떡하니 내놓는 식이다. 이러다 사람 기분까지 훤히 들여다보는 애플리케이션이 나올지도 모를 일.네이버 웹툰 더 이상 만화가 유치하다고 함부로 말하지 말길. 길 가다 돌 맞기 십상이다. 웹툰이 등장하면서 이제는 만화책을 멀리했던 사람들까지 만화를 보는 시대가 됐다. 무언가 유행이 된다 싶으면 애플리케이션으로 소화해내는 스마트폰 시장이 이를 놓칠 리 없다. 그래서 선을 보인 게 네이버 웹툰 애플리케이션이다. 모니터로 보던 웹툰을 휴대전화 화면으로 보기에 너무 답답하지 않냐고? 헐, 무슨 소리. 요즘은 영화도 보는데 만화라고 다를쏘냐. 게다가 알아서 척척 가로세로 화면에 딱 맞춰주니 불편함도 없다. 길을 걷다 휴대전화를 보며 낄낄대는 사람을 보더라도 미친 사람 취급하지 말지어다. 에디터가 그렇단 소리다.SLEEP CYCLE ALArM CLOCK 굳이 이름을 번역하자면 ‘수면 상태 분석 알람’ 애플리케이션이다. 잠을 잘 때 머리맡에 아이폰을 올려놓으면 중력 센서로 몸의 뒤척임을 감지해 수면 상태를 분석하고 최적의 컨디션에서 일어나도록 알람을 울려준다. 사실 숙면 중 어쩔 수 없이 알람 소리에 깨 기분이 찌뿌듯했던 경험 누구나 있을 터. 이 애플리케이션은 미리 설정해놓은 시간이 가까워지면 얕은 잠을 자고 있는 시점에 알람을 울린다. 덕분에 잠 잘 자고 기분 나쁠 일 없다. 다만 피라미드 관 속의 미라처럼 요동 없이 자거나 모 광고처럼 위에서 뛰고 발악해도 아무런 진동이 없는 침대에서라면 효과 제로다.MOODAGENT 기분에 맞춰 음악을 선곡해주는 애플리케이션. 출근길에, 일하며 밥을 먹을 때도 음악을 끼고 사는 세상이니 선보일 당시에는 얼마나 큰 이슈였겠나? 지금 느끼는 기분을 막대그래프로 입력하면 애플리케이션이 이를 분석해 아이폰에 저장된 음악 중에서 맞는 곡을 자동 선곡한다. 기분이 업돼 있으면 주로 댄스곡을, 다운돼 있을 땐 조용한 발라드가 나오는 걸 보니 음악 템포가 선곡 기준인 듯. 그런데 우울하다고 잔잔한 노래만, 즐겁다고 흥겨운 노래를 일편단심으로 들려주는 걸 보면 기계는 기계인가 보다. 삼성 안드로이드폰 ‘갤럭시’를 통해 엘르 엣진의 트렌디한 패션, 뷰티 정보들과 브랜드 쇼룸을 즐길 수 있다.ANDROID PHONE APPSELLE atZINE 이름에서 딱 느낌이 왔다면, 그게 맞다. ‘엘르 엣진’을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로 즐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아직 ‘엣진’이란 이름을 모른다면 당신은 어쩔 수 없는 디지털 구세대! 엣진은 그야말로 ‘핫’한 패션, 뷰티 트렌드 소식들을 실시간으로 전하는 의 온라인 버전. 여기에 그동안 웹에서는 제대로 된 정보를 찾기 힘들었던 하이엔드 브랜드의 매장을 고스란히 재현한 온라인 쇼룸을 갖춰 쇼핑 가이드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엣진 애플리케이션은 이 모든 기능을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상에서 구현해낸다. 덕분에 손가락 운동 몇 번만으로 트렌드세터가 되고 발품을 팔지 않더라도 자신만의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말만 들어도 뼛속까지 기특함이 느껴지는 애플리케이션이 얼마나 진국일지는 4월 말 삼성에서 선보일 안드로이드폰 ‘갤럭시’에서 제대로 확인할 수 있다.LOCALE 이모뻘 나이에 아이돌을 좋아하는 건 욕먹을 짓이 아니다. 조카뻘 되는 아이돌의 노래를 휴대전화 벨소리로 설정한 것도 부끄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사무실과 회의실, 엄숙한 분위기의 장례식장에서 찬송가처럼 벨소리가 우렁차게 울려 퍼지는 건 낯 뜨거운 일이다. 망신살 뻗치기 싫다면 지금 소개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당장 다운받자. 회사 주소를 입력하면 그곳에 있는 동안 사용자가 잊고 있더라도 단말기 스스로 진동 모드에 들어간다. 아이돌 동생이 환하게 웃고 있는 배경화면을 남 부끄럽지 않게 사계절 자연 풍경이나 스케줄 화면으로 변경해주는 것도 기특한 옵션.냉장고 검사기 냉장고 안의 내용물을 관리해주는 엄마의 마음과도 같은 애플리케이션. 혼자 생활하는 사람에게 유용하다. 귀찮은 마음에 장을 볼 때 이것저것 닥치는 대로 사고 냉장고에 쑤셔 넣었다가 꺼내보지도 않는 경우, 흔하다. 그러다 먹지도 못하고 썩어 문드러지고 상해서 어쩔 수 없이 버려야 했던 경우도 많다. 다소 번거럽더라도 냉장고에 물건을 넣을 때 출입국 세관원처럼 야채, 과일, 생선, 유제품 등의 목록에 따라 단말기에 입력해두면 경과 일수와 신선도를 자동 체크해준다. 무엇보다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를 아무것도 모른 채 마셨다가 화장실에서 끙끙대며 밤을 지새우지 않아도 된다.CAR MATE 간혹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를 찾지 못해 우왕좌왕하는 사람들, 꼭 있다. 여기가 그곳 같고, 저기가 이곳 같은 별 특징 없는 콘크리트 주차장에서 길을 헤매는 건 어쩔 수 없다. 이런 불상사를 미연에 방지해주는 생각만 해도 듬직한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한다. 주차지역을 단말기에 입력시키면 어디를 가든 GPS 기능을 이용해 그곳까지 길을 안내한다. 주차 후 얼마나 시간이 경과했는지 체크해 자동으로 주차요금을 계산해주는 기능은 덤. 이 녀석이 없다면 헨젤과 그레텔처럼 주차장에 빵가루를 뿌려놓고 다녀야 할지로 모를 노릇.GOOGLE TRANSLATE FOR ANIMALS 현재 웹상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통역 기능의 애플리케이션. 어느 나라 언어냐고? 개, 돼지, 양을 비롯해 10여 종에 이르는 동물들의 언어를 영어로 번역한다. 선보인 지 얼마 되지 않아 기능에 대한 검증이 확실하게 이뤄지지 않은 것이 흠이라면 흠. 만약 이게 사실이라면 애플리케이션 시장뿐 아니라 인류에게도 ‘누벨바그’가 되지 않을까. 당나귀의 울음을 ‘I Love You’라고 번역하는 내용의 인터넷 동영상을 보면 혹시나 하는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5월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