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이 패션 미디어 <엘르>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화보 장인’이라는 표현에 걸맞게 촬영은 순조롭게 이뤄졌다. 이종석은 촬영 중 한 컷이 끝날 때마다 직접 모니터링을 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종석은 “서른이 되니 머리가 복잡했다. 여행도 다니고, 피아노도 배웠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일하기 위해 회사도 직접 설립하면서 바쁜 시간을 보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종석은 2월 방영 예정인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 물에 도전한다. 작품을 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연기 욕심이 많았다. 계속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도 있었다. 지금은 내가 잘하고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 하자고 자연스레 생각하게 됐다. 장르가 장르인 만큼 실제 내 모습도 자연스레 반영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최근 행복했던 순간을 묻자 “식당에서 먹고 싶은 메뉴를 다 주문할 수 있는 게 행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미소 짓기도 했다. 진솔함을 느낄 수 있는 이종석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