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는 언제나 1백% 자신을 쏟아낸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머뭇거리지 않는다. 상처 입을지언정 진심을 던진다. 효리는 언제나 1백% 자신을 쏟아낸다. 새앨범으로 돌아온 이 시대 최고의 스타는 견고하게 두 발을 땅에 딛고 서서 천천히 카메라를 응시하고 오래 닫아두었던 마음의 일부를 보여줬다.::이효리, 효리, 효리시한, 치티치티뱅뱅, 이효리 컴백, 이효리 4집, 그네, 릭 오웬스, 니나리치 파리, 아장 프로보카퇴르, 발맹, 10 꼬르소 꼬모, 아장 프로보카퇴르, 엘르, elle.co.kr:: | ::이효리,효리,효리시한,치티치티뱅뱅,이효리 컴백

1 커팅이 돋보이는 가죽 재킷은 2백95만원, 릭 오웬스. 레이스 디테일의 하이힐은 가격 미정. 니나리치 파리. 섹시한 라인의 스윔 수트는 가격 미정, 아장 프로보카퇴르. 2 셔츠 스타일의 카무플라즈 프린트 원피스는 5백98만원, 발맹 블랙 브래지어 톱은 개인 소장품. 3 비대칭 디자인의 스팽글 원피스는 4백58만원, 부츠는 2백95만원 모두 발맹. 크리스털 뱅글은 98만원, 필립 오디버, 실버 체인 뱅글은 85만원, 톰 빈스 모두 10 꼬르소 꼬모 서울. 가터벨트와 망사 스타킹은 모두 가격 미정, 아장 프로보카퇴르. 4 블랙 셔츠는 5백58만원, 발맹. 쿠튀르 스타일의 티아라는 벨 앤 누보 제작품.5 쿠튀르 디테일의 파워 숄더 재킷은 1080만원, 데님 쇼츠는 1백98만원, 모두 발맹. 블랙 브래지어 톱은 개인 소장품. 6 파워 숄더 블랙 셔츠는 5백58만원, 카무플라주 프린트의 데님 팬츠는 2백38만원, 부츠는 2백95만원 모두 발맹. 골드 네크리스는 1백75만원, 에릭슨 비먼 by 꼬르소꼬모 서울. 블랙 브래지어 톱은 개인 소장품. 7 율동감이 살아 있는 벌룬 드레스는 1백55만원, 뿔 소재 뱅글은 58만원, 모두 릭 오웬스. 부츠는 개인 소장품.8 레이스 보디수트와 플리츠 블라우스 모두 가격 미정, 니나리치 파리. 부츠는 2백95만원, 발맹. 블랙 코르셋은 가격 미정, 아장 프로보카퇴르. 9 연미복 스타일의 가죽 재킷은 1180만원, 스팽글 팬츠는 6백58만원, 부츠는 2백95만원, 모두 발맹.-인터뷰 내용 중략-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5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