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한 지 2~3개월이 지난 마스카라부터 처분하자. 어차피 포뮬러가 굳어 제 기능을 상실했을 터. 특히 한국 여성들은 브러시를 여러 번 펌핑한 뒤 빼곤 해 공기와 접촉이 많고, 당연히 박테리아 번식 가능성도 수직 상승할 수밖에 없다. AHA, BHA 등 산 성분이 들어 있는 각질 패드, 여드름 스폿 젤, 식재료가 들어간 마스크 팩, 죽은 각질이 득실거릴 샤워 볼, 네일 파일 등도 3개월이 지났다면 버릴 것.6개월이 지난 리퀴드 라이너, 리퀴드 파운데이션과는 이별을 고하자. 피부에 닿았던 애플리케이터가 다시 용기 안으로 들어가는 형태가 대부분인 리퀴드 라이너는 제형 변질뿐 아니라 브러시 끝부분이 쉽게 망가질 수 있어 처분 대상. 기능성 성분이 다량 들어간 데다 계속 손과 접촉하는 자(Jar) 형태의 아이크림, 습도 높은 화장실에서 사우나 중인 페이스 클렌저도 1년 안에 사용을 끝낼 것.지난여름에 바르던 자외선차단제를 올해도 바른다? 선크림의 유통기한은 평균 1년이다. 제형이 몽글몽글 뭉쳐 있거나 분리되지 않았는지, 냄새가 나진 않는지 체크하고 설령 아무 이상이 없더라도 지난해에 산 제품은 부디 버리길. 오염된 손이나 브러시와 계속 접촉하게 되는 자(Jar) 형태의 수분 크림과 크림 섀도, 끈적끈적 립글로스 역시 지난해에 산 제품이라면 싹 버리자.언제 샀는지 기억조차 안 나지만 ‘하늘 아래 같은 핑크는 없다’며 언젠가는 바를 거란 생각에 못 버린 한정판 립스틱. 하지만 알맹이 표면엔 박테리아가 득실득실거리고 있을 것. 매니큐어도 2년이 지나면 제형이 자꾸 뭉쳐 지저분하게 발리거나 발색 자체가 흐릿해진다. 입구도 지저분해지고 솔도 사방팔방 갈라질 가능성이 높으니 쓰레기통으로 직행! 각종 펜슬 종류나 펌핑 형태의 보디로션, 샴푸와 컨디셔너, 헤어스프레이, 향수는 3년이 최대 사용기한. 파우더 타입의 메이크업 제품도 유수분이 적어 유통기한이 3년으로 긴 편이지만 퍼프나 브러시 위생을 철저히 지켰을 때를 전제로 한다는 걸 기억하길.유통기한? 사용기한?유통기한은 화장품이 제조된 날부터 시중에 ‘유통’될 수 있는 기한을 뜻한다. 용기에 EXP라고 적힌 알파벳 뒤의 숫자가 힌트. 가령 ‘EXP20190827’이라면 2019년 8월 27일까지 시중에 유통될 수 있다는 의미다. 개봉한 후 수시로 사용하는 제품이라면 뚜껑 열린 크림 통 그림을 찾아 그 안에 적힌 숫자를 확인할 것. 6M이라면 6개월, 12M이라면 12개월 안에 쓸 것을 권한다는 뜻이다. 최근 수입 브랜드 제품들은 아무리 오래 두더라도 이 시기 안에 써야 한다는 최대 사용기한까지 병행 기입하고 있다. ‘사용기한: 2018.12’처럼 연(年)을 뜻하는 숫자 4자리, 월(月)을 뜻하는 숫자 2자리를 누구나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터. 제조 시기도 알 수 있다. 용기 자체에 숫자와 영문 조합으로 적힌 코드가 열쇠. 브랜드마다 적는 방식이 달라 마치 암호 같이 느껴지지만 수입 브랜드의 경우 자동으로 해독해 주는 사이트인 ‘checkcosmetic.net’ 또는 ‘checkfresh.com’이 있어 다행이다. 국내 브랜드는 소비자 센터에 문의하는 게 가장 빠르고, 간혹 ‘20150311제조’처럼 확실히 적혀 있는 경우도 있어 용기와 라벨을 꼼꼼히 살펴보는 자세가 필수. 무엇보다 중요한 건 개봉 이후의 보관 상태다. 화장품 측면에 스티커를 붙여 개봉한 날짜를 적는 습관을 들이고, 늘 건조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하며, 손 대신 스패출러를 사용해 피부와 공기의 접촉을 최소화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