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떠나기 좋은 거제도 '아그네스 파크' || 엘르코리아 (ELLE KOREA)
LOVE&LIFE

주말에 떠나기 좋은 거제도 '아그네스 파크'

가슴이 탁 트이는 해안가에 자리한 아트&컬처 팜.

ELLE BY ELLE 2022.12.01
 
 
 
옛 수산물 가공 공장을 감각적으로 개조한 아그네스 파크. 억새와 덩굴 식물이 군락을 이룬 생태 정원은 사계절마다 다른 풍경을 연출한다.

옛 수산물 가공 공장을 감각적으로 개조한 아그네스 파크. 억새와 덩굴 식물이 군락을 이룬 생태 정원은 사계절마다 다른 풍경을 연출한다.

칠백리 해안선을 따라 아름다운 구릉이 이어지는 거제도. 억새풀 사이로 어민의 삶을 실은 작은 고깃배가 오가는 소박한 어촌 마을에 자리한 아그네스 파크는 1970년대부터 이곳 견내량 바닷가에서 만선의 꿈을 일궈온 아그네스 수산의 또 다른 도전이다. 한산대첩 승전의 역사적 현장이기도 한 이곳엔 미술가 최정화의 ‘과일나무’를 비롯한 예술 작품들과 이 땅을 빛낸 영웅들의 조각상이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색다른 조각공원을 형성하고 있다. 평화로운 산책로와 한국의 사계를 담은 자연스러운 생태 정원은 제주 ‘여미지식물원’과 ‘베케’의 정원을 만든 조경 디자이너 김봉찬의 솜씨다.
 
이제 막 자리를 잡고 있는 풀과 나무들처럼 공간의 정체성 역시 조금씩 드러나는 중이다. 동심원을 이루는 물결처럼 둥근 여섯 개의 객실동과 수영장, 아트 스페이스, 카페 등이 있는 이곳은 원래 굴을 양식하고 참치를 가공하던 수산물 가공 공장이었다. 그 흔적은 지금도 아그네스 파크 곳곳에서 찾을 수 있다. 세계적인 건축가 리처드 마이어와 함께 일해온 건축가 문형석은 옛 건물을 그냥 헐어버리는 대신 용도에 맞게 개조하는 방식을 택했다. 여기에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이나 어선 형태, 그물 등을 닮은 장식을 더했다. 그룹 ‘여행스케치’의 일원이기도 한 그는 풀벌레 소리, 노을과 바람, 밤하늘의 별 같은 자연을 고스란히 공간에 담았다.
 
특히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야외 수영장은 마치 다른 세계에 들어선 듯 신비롭다. 삼각 돛을 단 배를 연상시키는 순백의 벽과 구름의 그림자를 띄운 물, 여기에 네덜란드 아티스트 그룹 MVRDV의 알록달록한 조각 작품이 초현실적 분위기를 연출한다. 현재 야외 공원과 아트 스페이스, 객실동은 가오픈한 상태로 하룻밤 머물고 싶다면 아그네스 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 아그네스 파크는 아직 완성돼 가는 단계다. 토탈미술관이 전시와 예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한국적인 디자인 콘텐츠를 만드는 꽃술(Kkotssul)이 한국 디자이너들과 함께 공간을 채워 나가는 중이다. 먼바다로 나간 배가 한가득 희망을 싣고 돌아오는 것처럼 아그네스 파크는 보다 큰 꿈을 꾼다. 식물과 사람, 예술이 자라는 아트 & 컬처 팜. 지금 거제도엔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렘 콜하스 OMA 출신의 네델란드 건축 디자인 그룹 MVRDV의 장난감 같은 조각 작품이 벤치와 테이블을 대신하는 야외 수영장.

렘 콜하스 OMA 출신의 네델란드 건축 디자인 그룹 MVRDV의 장난감 같은 조각 작품이 벤치와 테이블을 대신하는 야외 수영장.

 
여섯 개의 객실동은 10월 초에 가오픈했다. 원목 등 자연 소재를 이용한 아늑한 객실은 모두 바다가 보이는 파노라마 뷰로 조용한 휴식을 위한 프라이빗 공간이다.

여섯 개의 객실동은 10월 초에 가오픈했다. 원목 등 자연 소재를 이용한 아늑한 객실은 모두 바다가 보이는 파노라마 뷰로 조용한 휴식을 위한 프라이빗 공간이다.

 
여섯 개의 객실동은 10월 초에 가오픈했다. 원목 등 자연 소재를 이용한 아늑한 객실은 모두 바다가 보이는 파노라마 뷰로 조용한 휴식을 위한 프라이빗 공간이다.

여섯 개의 객실동은 10월 초에 가오픈했다. 원목 등 자연 소재를 이용한 아늑한 객실은 모두 바다가 보이는 파노라마 뷰로 조용한 휴식을 위한 프라이빗 공간이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오징어잡이 배의 조명을 연상시키는 조명 장식, 예술로 농사를 짓는 최정화의 야외 조각 작품, 어선의 밧줄과 어망, 잔잔한 물결을 닮은 제이원 스튜디오(j1studio)의 선반과 설치미술 작품. 현재 아트 스페이스에서 최정화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아트 스페이스는 물론 객실과 견내량 라이브러리, 산책로 등 아그네스 파크 곳곳에선 요즘 가장 주목받는 한국 디자이너들의 가구와 미술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아트 스페이스는 물론 객실과 견내량 라이브러리, 산책로 등 아그네스 파크 곳곳에선 요즘 가장 주목받는 한국 디자이너들의 가구와 미술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순신 장군의 한산대첩 승전 현장이기도 한 견내량 바다와 이웃한 드넓은 야외 공원에선 한국을 빛낸 영웅들의 조각상이 미로처럼 펼쳐진다.

이순신 장군의 한산대첩 승전 현장이기도 한 견내량 바다와 이웃한 드넓은 야외 공원에선 한국을 빛낸 영웅들의 조각상이 미로처럼 펼쳐진다.

 
이순신 장군의 한산대첩 승전 현장이기도 한 견내량 바다와 이웃한 드넓은 야외 공원에선 한국을 빛낸 영웅들의 조각상이 미로처럼 펼쳐진다.

이순신 장군의 한산대첩 승전 현장이기도 한 견내량 바다와 이웃한 드넓은 야외 공원에선 한국을 빛낸 영웅들의 조각상이 미로처럼 펼쳐진다.

 

Keyword

Credit

    글 이미혜
    사진 STUDIO_kdkkdk/ 송이서
    디자인 김희진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