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10월에 제일 바쁠 배우라고? #최희서 의 반전매력 #엘르런

몸과 내면에 대한 확신으로 오늘도 나아가는 최희서.

BY이마루2021.10.06
 
 
바쁜 나날을 보냈죠. 박정민, 손석구, 이제훈까지 총 4인의 배우가 단편을 선보이는 왓챠 ‘언프레임드’ 프로젝트부터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금〉) 촬영까지. 오다기리 조와 촬영한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개봉도 앞두고 있고요 
‘언프레임드’는 제가 써둔 시나리오가 있는 것을 안 (손)석구 오빠의 제안으로 시작됐어요. 싱글 맘과 딸의 이야기를 담은 〈반디〉라는 작품이에요. 사회적 약자로 여겨지는 존재를 조금 더 입체적으로 그리고 싶었거든요. 감독 겸 주연을 겸하다 몇 시간 뒤 〈지금〉 촬영장으로 가는 강행군이었죠. 
 
스트라이프 니트는 Weekend Maxmara. 볼 캡은 Polo Ralph Lauren.

스트라이프 니트는 Weekend Maxmara. 볼 캡은 Polo Ralph Lauren.

 
스트라이프 수트 세트업은 Acne Studios. 브라톱은 CalvinKlein Performance. 러닝화는 Nike.

스트라이프 수트 세트업은 Acne Studios. 브라톱은 CalvinKlein Performance. 러닝화는 Nike.

체력 관리는 어떻게 했나요 
모든 걸 병행했던 6월에는 운동할 틈조차 없었어요. 링거만 세 번 맞았고, 자연스럽게 3kg이 빠졌죠. 잠과 밥의 중요성을 한 번 더 느꼈습니다(웃음). 
영화 〈아워 바디〉 (2019) 속 자영으로 서울 곳곳을 달리던 모습이 아직도 또렷해요. 영화 촬영 전에 달려본 경험이 있을지 
미국에서 보낸 고등학교 시절에는 육상부였어요. 주로 100m, 200m 단거리였죠. 장거리는 호흡법이나 쓰는 근육 자체가 다르더라고요.
처음 달리기를 결심한 자영이 유튜브에서 강좌를 찾아보는 장면에 공감 갔습니다 
감독님과 20분 동안 1분 걷고 1분 뛰는 걸 반복하는 것부터 시작했죠. 운동할 때 가장 중요한 건 그날그날의 컨디션을 체크하는 거예요. 특히 달리기는 내리막길에서 무릎이나 발목 부상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고요.  
최근 임파워링된 순간 
저는 〈지금〉의 동료 배우들에게서 엄청 힘을 받고 있어요. 멜로 장르지만 여자 셋의 이야기거든요. 박효주, 송혜교 언니와 저까지 셋이 있는 단체 채팅창에서 매일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 힘이 돼주고 있죠. 시나리오였던 〈반디〉가 연출과 색 보정, 음악 작업 등 모든 과정을 거쳐 온전한 이야기가 된 걸 스크린으로 보게 된 순간도 짜릿했어요. 지금까지 느껴본 적 없는 감정이었죠. 
 
안에 입은 브라톱은 Front2Line. 화이트 셔츠와 팬츠는 모두 Prada.

안에 입은 브라톱은 Front2Line. 화이트 셔츠와 팬츠는 모두 Prada.

 
스포츠 브라톱과 크롭트 집업 후드, 바이커 팬츠는 Front2Line. 코듀로이 재킷은 Weekend Maxmara. 그레이 컬러 삭스는 Champion.

스포츠 브라톱과 크롭트 집업 후드, 바이커 팬츠는 Front2Line. 코듀로이 재킷은 Weekend Maxmara. 그레이 컬러 삭스는 Champion.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와인을 따르던 결혼식 사진도 기억에 남습니다
운동과 술이 항상 함께하죠(웃음). 저는 무리한 다이어트나 운동은 하고 싶지 않아요. 즐길 수 있을 정도의 몸 관리나 식단이 좋아요. 더 이상 일 말고 다른 걸로 자신을 옥죄고 싶지 않아서요.  
몸에 대한 확고한 이미지는 언제 성립됐을지 
〈아워 바디〉가 제게 많은 영향을 준 것 같은데, 자영의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 복근과 기립근 운동, 수분 조절까지 해야 했거든요. 영화 자체가 제게 보디 프로필 사진처럼 남은 셈인데 한번 해보고 나니까 이렇게까지 하는 게 건강하지 않다는 걸 알겠더라고요. 몸, 특히 피부에 안 좋거든요. 운동이 생활의 일부가 된 이후에는 오히려 눈으로 제 몸을 확인하면서 ‘뱃살이 조금 찐 것 같네’ ‘조금 빠진 것 같네’ 정도 확인하는 ‘눈바디’를 하는 것 같아요. 
최희서가 달리는 방법은 
요즘 어디에서 뛰어야지, 기록을 인증해야지 같은 것에서 자유로워지려고 해요. 오늘은 스마트폰도 집에 두고 강아지만 데리고 나갔는데 되게 기분 좋더라고요.  
운동할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유튜브에 올라온 조자 스미스와 두아 리파의 NPR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를 추천해요. 반복 재생해두고 달리죠.  
지금 최희서에게 삶의 코어는
여전히 일이고 연기인데 이게 예전에는 스스로를 다그치는 힘이 제 중심을 잡아줬다면 지금은 그게 가족이 된 것 같아요. 지쳐서 집에 갔는데 반겨주는 남편과 강아지의 존재가 저를 잡아주고 있다는 느낌이 자주 들어요.  

Keyword

Credit

  • 에디터 이마루
  • 사진 정지은
  • 스타일리스트 박정아
  • 헤어&메이크업 장해인
  • 디자인 이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