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화장 좀 하지 마라" 외모 악플에 배구 김인혁이 밝힌 심경

10년이 넘게 시달렸다는 외모 관련 악성 댓글들.

BY라효진2021.08.19
김인혁 인스타그램

김인혁 인스타그램

 
프로 남자배구 삼성화재 블루팡스 김인혁이 오랜 기간 받아 온 외모 악플에 결국 입을 열었습니다. 진한 눈썹과 입술 색 때문에 화장을 하고 경기에 나선다는 오해를 받았다는데요.
 
 
김인혁은 18일 인스타그램에 네티즌들이 쓴 악성 댓글들을 공개했습니다. "왜 화장을 하느냐. 많이 부담스럽다", "누가 봐도 눈 화장에 마스카라 눈썹 서클렌즈까지 낀 풀 메이크업 중의 풀 메이크업", "눈을 왜 그랬을까", "화장 좀(하지 말라)"라는 등의 이야기들이었습니다. 김인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일상 사진이나 경기 중 사진들을 두고 한 말이었죠.
 
이에 대해 김인혁은 "10년 넘게 수 년간 들었던 오해들. 무시가 답이라 생각했는데 저도 지친다"라고 힘겹게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저를 옆에서 본 것도 아니고 저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시면서 수 년 동안 절 괴롭혀 온 악플들. 이제 그만 해 달라. 버티기 힘들다"라고 토로했어요.
 
화장을 한 듯한 얼굴이라며 달린 악성 댓글을 비롯해 그가 성 소수자이거나 성인 배우를 한 적이 있는 것 아니냐는 루머도 확산된 모양이에요. 김인혁은 "화장 한 번도 한 적 없고, 남자 안 좋아하고, 공개만 안 했지 여자친구도 있었다"라며 "AV 배우도 안 했다. 마스카라 안 했고 눈 화장도 안 했고 스킨, 로션만 발랐다. 이것도 화장이라면 인정하겠다"라고 분통을 터뜨렸죠.
 
 
그러면서 "수 많은 오해들, 하지 말아 달라. 저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시면서 경기 때마다 수많은 DM, 악플 진짜버티기 힘들다"라고 재차 악플러들을 향한 당부를 전했습니다. 그가 언급한 내용 말고도 더 많은 악성 댓글들이 있었고, 변명할 필요가 없다 생각해 왔지만 견디기 힘들다는 것이었어요.
 
설사 김인혁이 화장을 하고 경기에 선들 문제가 될 리 없음에도 비슷한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여자 프로배구 故 고유민은 구단과의 갈등과 쏟아지는 악플에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김인혁의 인스타그램에는 그와 함께 찍은 사진, 그리고 고인에 대한 그리움과 안타까움이 담긴 게시물도 있습니다. 이 게시물이 올라온 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김인혁은 도를 넘은 악플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