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IFE

초간단 프랑스식 아침 식사 만들기

르 꼬르동 블루 셰프가 소개하는 세상에서 가장 간단한 프랑스식 아침식사.

BYELLE2020.11.05
 

프렌치 지중해 감바스

재료 타이거새우 또는 왕새우(킹크랩 맛살로 대체 가능) 1마리(250g),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오일 15ml, 레몬즙 10ml, 소금· 플뢰르 드 셀(천일염)·후추 약간씩
크루통 재료 식빵 50g, 올리브오일 50ml
가르니튀르(가니시) 재료 살구 또는 망고 퓌레 150g, 복숭아 1개, 미니 양파 2개, 블랙 올리브 3알, 보리지꽃·한련 잎 약간씩 
 
가르니튀르 준비하기
1 올리브는 반으로 갈라 씨를 제거한 다음 슬라이스한다. 
2 미니 양파는 적당히 조각 낸 다음 꽃잎 모양으로 떼어 손질해 둔다. 
3 복숭아는 어슷하게 썬다. 
4 살구 또는 망고 퓌레에 물을 약간 넣고 스푼으로 저어 농도를 조절한다. 
 
크루통 만드는 법
1 식빵을 5mm 두께로 자른 다음 정육면체로 썬다. 
2 프라이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식빵을 볶은 다음 소금, 후추로 간한다. 
3 ②의 기름기를 빼 보관한다. 
 
만드는 법 
1 타이거새우(또는 왕새우) 껍질을 벗기고 내장을 손질한 다음 미리 냉장 보관해 둔다. 
2 프라이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간한 새우를 중간 불로 익힌다. 이때 레몬즙을 살짝 곁들여도 좋다. 
3 노릇하게 구운 새우를 큼지막하게 썬다. 
4 보리지꽃, 한련 잎, 미니 양파를 제외한 모든 가르니튀르를 보기 좋게 담은 뒤 새우를 올리고 남은 식재료로 장식한다.
 
 

프렌치 리비에라 야채 타르트

재료 늙은 호박·셀러리악 1개씩(500g씩), 당근·가지 1개씩, 타임 10g, 마늘 4쪽, 물 150ml, 올리브오일 50ml, 소금·플뢰르 드 셀(천일염) ·후추 약간씩 
가르니튀르 재료 홍파프리카 1개, 케이퍼 10알, 미니 양파 2개, 올리브 3알 
 
가르니튀르 준비하기 
1 케이퍼 꼭지를 잘라낸다. 크기가 큰 케이퍼는 세로로 이등분한다. 
2 미니 양파는 가로로 얇게 썬다. 
3 올리브는 반으로 갈라 씨를 뺀 다음 가로로 썬다.
4 홍파프리카는 손질 후 잘게 썬다. 
 
만드는 법 
1 늙은 호박, 셀러리악, 당근, 가지, 마늘은 껍질을 벗겨 준비해 둔다. 
2 늙은 호박과 셀러리악을 4cm 두께로 썰고, 나머지 야채는 감자 칼을 이용해 2mm 두께로 길쭉하게 떠낸다. 
3 얇게 뜬 야채의 종류를 바꿔가며 나선형으로 감아 지름이 약 10cm가 되도록 만든다. 
4 스테이크 실을 이용해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묶어 고정시킨다. 
5 프라이팬에 물과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타임을 넣은 뒤 야채 타르트를 올려 익힌다. 
6 야채 틈에 얇게 썬 마늘을 듬성듬성 꽂고 소금과 즉석에서 간 후추로 간한다. 
7 10~12분간 국물을 끼얹어 주면서 익힌다. 
8 야채 타르트가 익으면 도마로 옮겨 스테이크 실을 제거하고 가르니튀르를 올린다. 
9 인원수에 맞춰 나눈다. 조리 시 나온 야채즙을 살짝 끼얹고 플뢰르 드 셀을 올려 마무리한다.
 
 

CREATED BY

현대식품관 투홈 언제나 맛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노력해 온 현대식품관이 지난 7월 ‘현대식품관 투홈’을 론칭했다. 화제의 삼각지 맛집 ‘몽탄’의 우대갈비부터 프랑스 3대 디저트 브랜드 ‘위고에빅토르’의 피낭시에까지, 현대식품관에 입점한 매장에서 음식을 배달시킬 수 있는 ‘바로투홈’과 새벽 시간대에 식재료를 받아볼 수 있는 ‘새벽투홈’, 단 두 가지 기능에 집중한 배달 플랫폼이다. 현재까지 약 4000개의 상품이 새벽 배송 가능 리스트에 올라 있으며, ‘바로투홈’을 통해 만날 수 있는 가게 역시 계속해서 업데이트되는 중. ‘현대식품관’ 앱을 통해 손쉽게 이용 가능하고, 주문한 모든 상품은 재사용이 가능한 보랭 가방 ‘투홈백’에 담겨 전달된다. 11월에는 특별히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의 총주방장이 직접 시연하는 쿠킹 라이브 클래스가 예정돼 있다. 티켓 구매자에 한해 레서피 재료가 포함된 투홈백이 문 앞으로 전달되며, 자세한 소식은 10월 말, 〈엘르〉 코리아와 현대식품관 투홈,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 르 꼬르동 블루 파리 아카데미가 문을 연 지 올해로 125년이 됐다. 제대로 된 프랑스 요리와 제과·제빵 노하우를 전수하겠다는 취지 아래 지금까지 20여 개국에 총 35개의 캠퍼스가 문을 열었다. 2002년 개관한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 역시 그중 하나. 당시만 해도 미국식 스테이크나 이탈리아 파스타에 비해 비교적 덜 알려졌던 프랑스 요리가 지금의 명성을 얻은 데는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의 공이 컸다. 이곳을 거쳐간 수많은 셰프는 이후 요식업계와 호텔업계에 안착해 프랑스 요리에 대한 국내 미식 수준을 한껏 끌어올렸으니까. 르 꼬르동 블루-숙명 아카데미는 이제 다음을 바라본다. 체계적인 교육방식을 바탕으로, 앞으로 한국 식재료와 식문화를 접목한  한국 요리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사람들의 오감을 충족시킬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