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6명의 질주, 아스트로가 나란히 섰다

초여름의 하늘 아래에서 만난 아스트로 완전체 화보 인터뷰

BYELLE2020.05.26
 
 
아스트로(MJ, 진진, 차은우, 문빈,라키, 윤산하)〈엘르〉 6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7번째 미니 앨범 〈GATEWAY〉 활동으로 다시 한 번 ‘청량돌’의 자리를 굳건히 한 아스트로가 6인 완전체 화보를 촬영한 것은 1년 3개월 만의 일이다. 화보 촬영은 데뷔 5년 차에 접어든 아스트로 6명의 성숙하고 세련된 모습을 담는 것에 집중했다. 촬영 내내 웃음기 넘치던 멤버들 또한 카메라 앞에서는 진중함을 드러냈다.
 
화보 촬영 후에는 멤버 별로 개인 인터뷰가 진행됐다. 리더 진진은 “멤버 모두 책임감이 많이 늘었다. 우리끼리도, 팬들에게도 서로 빛이 되어 주자는 의미를 담아 자작곡 ‘빛이 돼줄게’를 만들었다” 차은우는 “워낙 가깝고 오래된 사이다 보니 이야기를 하면서 풀리는 게 많다. 개인 스케줄이 많은 멤버를 보면 서로 요령도 나누고, 이해하려고 한다”라고 말하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문빈은 “쉬는 동안 틀을 깨고 나온 느낌이다. 조금 내려놔도 생각보다 괜찮다는 걸 알게 됐다”라고 답하며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였고, 라키 또한 “이제는 무대를 즐기고 싶은 마음이 더 크다. 감정을 표현하는 데 능숙한 아티스트로 대중 앞에 서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7월 개막하는 뮤지컬 〈제이미〉에 캐스팅 된 MJ는 “내 목소리를 듣기 위해 오는 분이 생긴다는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말하는 한편 새로운 도전을 향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윤산하는 “형들의 장점과 대처력을 배우려고 노력한다. 형들의 조언에 마음을 열고 듣는 편”이라며 믿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Knock(널 찾아 가)’로 음악 방송 1위를 거머쥐며 한 뼘 더 성장한 아스트로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6월호〈엘르〉 웹사이트 www.elle.co.kr에서 만날 수 있다.

Keyword

Credit

  • 에디터 이마루/류가영
  • 사진 김영준
  • 스타일리스트 조혜란
  • 헤어&메이크업 루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