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머리부터 발끝까지

<엘르> 뷰티 에디터가 고른 이달 주목할 바디 제품은 무엇?

BYELLE2018.11.26

1 보습력이 높고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쿠푸아수 열매의 버터를 함유했다. 따뜻한 코튼 밀크 향기와 함께 촉촉히 스며들어 피부의 갈라짐과 들뜸을 막는다. 보태니컬 쿠푸아수 보디로션, 2만8천원, Klorane.
2 캔들을 태울때 나는 우드 향은 오래 맡아도 질리지 않고 나무 장작이 탈 때처럼 따스하다. 늘 그렇듯 인테리어 오브제로도 손색없는 디자인까지. 캔들 파인트리 오브 라이트, 8만9천원, Diptyque.
3 소중한 이에게 조금 더 특별하게 선물을 전달하고 싶을 때 그 역할을 톡톡히 해줄 센티드 페이퍼. 영국 페이퍼 아티스트 CLYM의 일러스트레이션이 유쾌함을 더한다. 디퓨저를 방 안에 뒀나 싶을 정도로 향기가 공간을 지배한다. 콜로니아 센티드 페이퍼 스페셜 에디션, 8만9천원, Acqua Di Parma.
4 코를 쏘는 듯한 강렬한 첫 향에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잔향이 잊을 수 없는 잔상을 남긴다. 내용물을 알 수 없도록 완벽히 차단된 검은 보틀처럼 신비롭고 중독성 있다. 그라트 시엘 컬렉션 튜베로즈 크리미넬, 46만5천원, Serge Lutens.
5 라벤더가 가득한 프로방스에서 아침을 맞이한다면 이런 기분일까. 싱그러우면서 은은한 향을 담은 헤어 미스트로 모발이 흩날릴 때마다 기분 좋은 향기가 지속된다. 떼르 드 루미에르 로 퍼퓸드 헤어 미스트, 5만9천원, L’Occitane.
6 벚꽃 추출물과 스위트 아몬드 오일 블렌드가 푸석푸석한 모발의 윤기 회복을 돕는다. 오렌지와 일랑일랑의 달콤하고 플로럴한 아로마는 지친 몸까지 릴랙싱해 준다. 체리 아몬드 소프트닝 샴푸, 2만3천원, Aveda.
7 핸드크림의 대명사답게 다가올 한파를 대비해 업그레이드됐다. 고농축 글리세린이 피부에 즉각적인 보습 막을 형성해 외부 자극으로부터 방패 역할을 완벽히 수행한다. 기분 좋은 일러스트레이션과 글귀까지 더해진 한정판. 노르웨이젼 포뮬러 핸드크림, 7천5백원, Neutroge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