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밀라 카베요, 세계를 사로잡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빌보드와 VMA에 이어 AMA가 그녀의 두 팔에 상을 활짝 안겼다. 전 세계를 사로잡은 이 놀라운 여성에 대하여::카밀라 카베요, 하바나, HAVANA, 피프스 하모니, 쿠바, 음악, 뮤지션, 엘르, elle.co.kr::


2015년 걸 그룹 피프스 하모니로 데뷔한 카밀라 카베요는 그룹을 떠난 이후, 자신의 뿌리인 쿠바 리듬에서 해답을 찾았다. 이후, 그녀가 세운 기록은 그야말로 블록버스터다. 2017년 8월 발매한 리드 싱글 는 미국 아이튠즈 싱글 차트 최고순위 1위를 거머쥐었고, 올해 1월 발매한 데뷔 앨범 는 공개된 지 하루 만에 100여 개 나라에서 앨범 차트 1위를 달성했다. 발매 첫 주에 싱글과 앨범이 동시에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달성한 것은 여성 아티스트로서는 비욘세의 이후 15년 만이다. 현재 ‘Havana’의 오디오 클립 조회수는 무려 13억 회다! 157cm의 아담한 체구를 압도하는 보컬. 그래미 어워즈에서 “미국은 이주민들의 꿈으로 이뤄진 나라”라고 외치고 신디 로퍼, 케샤와 함께 #METOO 운동을 지원하는 무대에 서는 단단함까지. 세상이 카밀라 카베요와 사랑에 빠진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지난 10월 9일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에서 4개 부문을 수상하며 최다 수상자에 등극했다 모두에게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밖에 할 수 없다. AMA에서 ‘Consequences’를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선보였는데 처음 현악 연주를 들었을 때 심장을 쥐어짜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Havana’와 비슷한 곡을 발표하는 것이 안전할 수도 있겠지만, 예측 가능한 일보다 나를 흥분시키는 선택을 한다.

절친 테일러 스위프트와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노래가 끝나갈 무렵 내 무대를 응원해 주기 위해 앞으로 나와 서 있는 그녀를 발견했다. 우리 우정은 영원할 거다.

‘Havana’의 랩을 맡은 영 터그의 피처링을 제외하면 지원사격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사람은 늘 시간 흐름에 따라 바뀌기 마련이고 그건 내 경험과 음악 역시 마찬가지다. 피프스 하모니로 활동했던 때와 지금의 내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보여줘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시아, 찰리 XCX, 에드 시런 등과 함께 작업한 곡들을 정규 앨범 리스트에서 빼는 모험을 감행한 것도 그 때문이다.

음악을 작업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있다면 내가 하고 싶은 걸 하고 있는가다. 다른 사람은 나와 똑같은 경험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내가 어떤 걸 느끼는지 중요하다. 새로운 시도는 물론 두렵지만 용기를 내야 한다. 그러니까 결국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거다. 하고 싶은 게 있다면 과감하게 도전할 것!

빌보드와 VMA에 이어 AMA가 그녀의 두 팔에 상을 활짝 안겼다. 전 세계를 사로잡은 이 놀라운 여성에 대하여::카밀라 카베요, 하바나, HAVANA, 피프스 하모니, 쿠바, 음악, 뮤지션, 엘르, 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