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후, ‘오글’ 대사 베스트 7 <외국어 버전>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손발이 오글오글, 팔뚝 어딘가가 간질간질. 듣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부끄러워지는, 하지만 자꾸만 듣고 싶은 &lt;태양의 후예&gt; 대사들. 영어와 중국어로 번역한 외국어 버전을 준비했다.::태양의 후예, 태후, 송중기, 송혜교, 송송커플, 유시진, 강모연, 군인, 제복, 키스신, 마지막회, 태양의 후예 줄거리, 태양희 후예 결말, 데이트,Descendants of The Sun,song joong gi,엘르, elle.co.kr::


There are full of heart-melting sweet talks which make your fingers and toes tingle and give tickling of delight on your arms! But those sweet talks in this glide into longing you to hear them over and over again. For your enjoyment, we have selected the best moments of sweet talk to soothe your lingering affection for the final episode.






2회_ 강모연과 유시진은 첫 극장 데이트 중
Episode 2: Mo-yeon and Shi-jin’s first date at the cinema



강모연: 난 극장에 오면 이때가 제일 설레요. 불 꺼지기 바로 직전
Mo-yeon: This is the most exciting part of being at the cinema. Just before the lights are turned off.



유시진: 난 태어나서 지금이 제일 설레요. 미인이랑 같이 있는데 불 꺼지기 바로 직전
Shi-jin: This is the most exciting moment of my life. I'm with a beautiful lady and the lights are about to go off.





4회_ 명령 불복종으로 감금된 유시진을 찾아간 강모연
Episode 4: Mo-yeon visits Shi-jin who was punished for disobeying orders


강모연: 환자가 아직 안 깨어나요.
Mo-yeon: The patient is not able to regain consciousness yet.



유시진: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굴지 말고 강선생은 이 시간 이후 내 걱정만 합니다.
Shi-jin: Don’t you think you have too many men to worry about? Don't be so such a woman easily amenable. Starting from now, you should only worry about me, Dr. Kang.





5회_ 자신의 귀국 소식을 뒤늦게 전하는 유시진
Episode 5: Shi-jin telling the news that they are going back to Korea.


유시진: 하나만 물어봅시다. 혹시 이게 마지막일지 몰라서. 그때 허락 없이 키스한 거 말입니다.
Shi-jin: Let me ask you one thing. This might be the last chance I get. About the time I kissed you without your consent.


강모연: 그 얘기는 내가 꺼낼 때까지…
Mo-yeon: I told you not to bring that up until...


유시진: 뭘 할까요 내가. 사과할까요 고백할까요
Shi-jin: What should I do? Should I apologize or should I confess?



7회_ 강모연이 유시진의 어깨를 치료해 주는 중
Episode 7: Mo-yeon is dressing Shi-jin’s wounded shoulder


유시진: 지금 되게 예뻐요
Shi-jin: You are really pretty now.


강모연: 나 안 보이잖아요
Mo-yeon: But you can't see me now.


유시진: 아까 봤잖아요. 계속 예쁠 사람이라
Shi-jin: But I saw you earlier. You’re someone who is always pretty.


강모연: 진담 말고요
Mo-yeon: Don't talk the truth like that.


유시진: 되게 보고 싶던데. 무슨 짓을 해도 생각나던데. 몸도 굴리고 애도 쓰고 술도 마시고 다 해봤는데, 그래도 너무 보고 싶던데
Shi-jin: I really missed you. Whatever I did, I kept thinking of you. I trained as hard as I could, I got completely drunk. I tried everything. But no matter what I did, I still missed you.





9회_ 지뢰밭에서 탈출한 기쁨을 표현하는 중
Episode 9: Mo-yeon and Shi-jin’s relief after escaping from the mine-field


강모연: 제가요? 오전이랑 오후랑 어떻게 다른 데요?
Mo-yeon: Me? How am I different in the afternoon from the morning?


유시진: 오전엔 되게 이쁘고, 오후엔 겁나 예쁘죠.
Shi-jin: In the morning, you're extremely pretty, and in the afternoon, you're devastatingly pretty.





10회_ 파티마의 교육을 책임지겠다고 말하는 강모연
Episode 10: Mo-yeon pledges to educate Fatima


강모연: 세상을 바꾸진 못하겠지만 파티마의 삶은 바뀌겠죠. 그리고 그건 파티마에겐 세상이 바뀌는 일일 거에요. 그럼 됐죠. 뭐...
Mo-yeon: I might not be able to change to world. But Fatima's life will change. And that would mean the world to Fatima. That's enough.



유시진: 왜 이렇게 매력발산을 자주 합니까? 어차피 반했는데.
Shi-jin: Why are you giving off such a pefect charm too often? I've already fallen for you.




최종회_ 별이 쏟아지는 무인도에 앉아 와인을 마시며
Final episode: Mo-yeon and Shi-jin with wine under the stars on a desert Island


강모연: 놀면 뭐해요. 얼른 저 별 하나만 따줘 봐요
Mo-yeon: Don’t just lay there! Hurry up and catch one of those stars for me.



유시진: 이미 땄죠. 내 옆에 앉았네요
Shi-jin: I’ve already caught one. It's sitting right next to me.



유시진: 소원 뭐 빌었어요
Shi-jin: What wish did you make?


강모연: 놀랄 텐데. 남자가 키스하게 해주세요. 이뤄질까요?
Mo-yeon: You will be surprised. ‘I hope a man will... kiss me’. Will it come true?



유시진: 방법이 없진 않죠.
Shi-jin: It might just be possible.





그리고...마지막은 또 다른 키스신으로!
And… beautiful kiss!





손발이 오글오글, 팔뚝 어딘가가 간질간질. 듣고 있으면 왠지 모르게 부끄러워지는, 하지만 자꾸만 듣고 싶은 &lt;태양의 후예&gt; 대사들. 영어와 중국어로 번역한 외국어 버전을 준비했다.::태양의 후예, 태후, 송중기, 송혜교, 송송커플, 유시진, 강모연, 군인, 제복, 키스신, 마지막회, 태양의 후예 줄거리, 태양희 후예 결말, 데이트,Descendants of The Sun,song joong gi,엘르, 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