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긴장하고 싶은 슬림 가디건

약간의 불편함이 가져오는 긴장감. 그 안에서 비롯되는 멋이 분명히 있습니다. 불편해도 드레시한 느낌을 가져다 주는 부츠가 떠오르시겠지만, 배에 힘을 주고 걸어야 하는 핏한 가디건도 마찬가지입니다. 펑퍼짐한 오버핏만 매일 입다가는 정말 몸도 오버사이징이 되어버리곤 하니까요(?) 가끔은 긴장되게 입자구요. 저는 넉넉한 실루엣의 버뮤다 팬츠를 코디했고 편한 스펀지 슈즈를 신어 활동성을 더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