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입고 싶어서 ‘교복’ 같은 셋업

적당한 두께감에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딱 교복을 연상케 하는 블랙 셋업 제품입니다. 기장감을 제외하고 디자인이나 소재가 이웃나라 교복처럼 보이는 이 제품은 말 그대로 휘뚜루 마뚜루입니다. 자켓은 데님과 따로 착용해도 좋고, 스커트는 모든 상의와 잘 어울리니 활용도도 말할 것 없습니다. 넓은 카라와 4버튼으로 클래식한 느낌을 더한 자켓과 밑단 트임으로 활동성까지 편한 스커트입니다. 교복 같은 디자인, 그리고 매일 입어서 교복 같다는 표현이 맞을까요? 올 블랙 셋업에 베이지톤 부츠와 숏한 크로스백으로 코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