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청에 블랙, 뻔해서 좋은 룩

다가오는 봄의 옷차림을 생각하면 청바지에 흰 티, 그리고 가디건이 당연스럽게 떠오릅니다. 특히 진청 부츠컷은 여성에게 있어 기본적인 데님입니다. 다리가 길어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날씬하게까지 보이게 해주는 마법의 아이템이라고나 할까요? 블랙컬러의 가디건은 있으면 그냥 손이 가는 아이템입니다. 저는 앞에 단추가 없는 오픈된 형식의 가디건을 아우터식으로 착용했습니다. 뻔한 룩에 포인트는 힙한 스타일의 가방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추천 아이템은 조금 더 롱한 기장의 오픈형식 가디건으로 꼽아봤어요. 가끔은 이런 뻔한 룩이 이쁘니까요.
제일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