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옳은 비비드 니트

올 듯 말 듯 하던 봄이 한층 가까워졌네요. 첫 봄 옷은 무엇을 고르면 좋을지 고민이라면 저는 무조건 비비드한 컬러감의 니트를 추천드리고 싶어요. 얼굴 톤을 밝혀주는 쨍한 컬러의 니트를 입으면 한층 더 봄이 가까워졌음을 느낄 수 있을 거에요. 딱 지금은 코트 속 포인트 아이템으로 입기에 좋고 다가올 봄엔 단품으로도 또 이것만큼 봄의 분위기와 어울리면서 꽃샘추위까지 막아주는 아이템이 없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