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엔 역시 트렌치 코트죠.

봄과 가을을 대표하는 아우터인 트렌치 코트는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준비해두면 몇년이고 계속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에요. 견장이나 건플랩등의 디테일이 가득한 디자인도 분명 멋있지만 심플하고 담백하게 즐길 수 있는 디자인은 어떨까요? 저는 캐주얼한 룩에도, 드레시한 룩에도 잘 어울리는 맥코트 디자인의 트렌치 코트를 고르고 여기에 도트 쁘띠 스카프를 더해 클래식한 스타일을 연출해보았어요. 빈티지 스카프를 코트 위로 크게 두르거나 머리에 두건처럼 둘러도 너무 좋겠지요. 올 봄엔 심플한 트렌치 코트와 화려한 스카프로 멋쟁이가 되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