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이 지나면 기다려지는 파스텔 릴렉스룩

트레이닝복도 매번 깔맞춤하기보다, 가끔은 색깔 변형을 해보는 것도 재미있어요. 입춘이 지난기념으로 파스텔 톤을 가지고요. 푸른 계열의 스웻셔츠와 팬츠를 걸쳐입고, 너무 루스해보이지 않게 메탈 버클이 달린 벚꽃 핑크 스퀘어백을 들었어요. 청키한 솔이 돋보이는 캔버스 하이탑 슈즈를 같이 매칭했더니, 집 앞 카페 정도는 나갈 수 있는 릴렉스룩이 완성되었답니다. 겨울이 참 춥다, 봄아 어서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