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크 퍼 재킷, 나 자신에게 과몰입할래

진짜를 넘어선 예쁜 가짜, 페이크 퍼 소재를 좋아해요. 딱히 꾸밀 일 없는 조용한 코로나 일상에, 저는 이따금 내게 예쁨을 잔뜩 입혀주고 싶은 날이 있어요. 그런 날 단박에 생기를 주는 스타일링이 가능한 페이크 퍼 재킷입니다. 자칫 퍼의 과한 맛이 나 스스로도 어색할 수도 있으니, 베이지나 아이보리처럼 따듯한 무채색으로 부드러운 무드가 편하더라고요. 하의는 허리 부분이 좁거나 전체적으로 슬림한 아웃핏을 골라 부해 보임을 잡아주세요. 얼굴은 진짜 작아 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