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 머플러, 신경써서 두르고 싶은 날엔

단순히 목이 허전해서 두르기엔 아까운 악세서리. 머플러는 보온성 외에도 얼굴과 가장 가깝게 닿아있는 악세서리입니다. 겨울철 칙칙한 컬러감을 손쉽게 전환시켜줄 수 있는 효과적인 소재이기도 합니다. 저는 블랙과 브라운으로 상하의를 맞추고 브라운 계열 머플러로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주었습니다. 컬러감은 맞췄지만, 브랜드 로고가 들어가거나 체크 패턴으로 특유의 분위기를 줄 수 있는 머플러를 추천드립니다. 특히 로고나 패턴이 들어간 제품은 저렴한 가격으로 브랜드의 감성을 접해볼 수 있는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