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패딩 대신 숏 패딩

영하의 날씨에 얼죽코도 두손 두발 다 들었습니다. 대신 스타일리시한 숏 패딩 점퍼를 꺼내입었죠. 오묘한 에메랄드 컬러감이 돋보이도록 블랙 컬러의 스커트와 부츠를 매치하고 목 끝까지 지퍼를 올려 영하의 날씨에도 살아남을 수 있도록 단단히 준비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