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e

같은 짜임, 같은 톤이 주는 안정성

톤온톤은 코디의 기본 중 하나입니다. 특히 요즘엔 상하의는 물론이고 악세서리와 같은 톤을 맞추는 것에 재미를 느끼는 중입니다. 가방과 팬츠는 블랙컬러, 그리고 상의와 모자를 같은 베이지톤으로 맞췄습니다. 웜톤이라 베이지/브라운톤은 매 시즌 꼭 챙기는 아이템이죠. 이번 코디는 컬러감에 소재까지 통일성을 더 했습니다. 니트 짜임의 오버사이즈 버킷햇과 넉넉한 오버핏의 니트까지, 실루엣까지 얼추 맞으니 더욱 안정적인 코디가 되는 기분입니다. 톤온톤 코디가 익숙해지셨다면 소재나 실루엣을 추가해 코디하는 즐거움을 느껴보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