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시한 느낌으로 미래지향적인 패션

글로시한 광택감과 가벼운 다운 충전재로 걸치기 쉬운 제품입니다. 하지만 광택감은 쉬운 코디에는 불편함이 있고, 또 화이트 컬러 아우터는 매일 손이 가진 않는 아이템입니다. 그래서 더 매력이 느껴지는 제품입니다. 관리하기도 어렵고 코디도 어려운 제품을 잘 어울리게 착용했을 때 오는 쾌감이랄까요. 데님 미디스커트와 블랙 부츠로 힙한 무드를 연출함과 동시에 그린 컬러의 가방으로 컬러포인트를 준 룩입니다. 추가적으로, 어색할 정도로 큰 오버사이징은 익숙해지면 더욱 멋스러운 포인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