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은 늦게 맞이하는 겨울

아직 자켓들도 못 입었는데, 벌써 차가워지는 공기에 아쉬운 11월입니다. 이럴때일수록 간절기 자켓을 마구 입어줘야 아깝지가 않죠. 자켓이라고 하기엔 길고, 코트라고 하기엔 짧은 숏코트는 이렇게 게으름피며 겨울을 맞이할 시즌에 딱인 제품입니다. 어정쩡한 기장감일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롱 스커트로 전체적인 실루엣을 루즈하게 매치하였습니다. 다소 짧아보일 수 있기 때문에 굽이 있는 슈즈로 마무리는 비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