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눈사람, 진짜 눈사람처럼

오버핏이 트렌드인 요즘, 어차피 어벙한 패딩핏을 더욱 오버사이징하여 코디한 룩입니다. 화이트 컬러의 오버핏 패딩으로 힙한 느낌과 화이트 특유의 분위기를 잘 살리기 위하여 그레이톤의 비니와 함께 매치했습니다. 이너는 플리츠 소재의 긴 셔츠를 매치하여 화이트컬러에 중점을 두고 레이어드했습니다. 너무 힙한 느낌을 조금 차분히 만들기 위해 클래식한 체크 치마로 중화시킨 룩입니다. 조잡해 보일 수 있으나 중심 컬러를 잡고 거기에 매치하다보면 개인마다 독특한 매력이 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