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 걸치면 착하고 완성되는 오버핏 모직자켓

한파가 심한 요즘의 한국겨울은 사실 자켓이 무의미합니다. 그렇기에 간절기 자켓의 입지는 더욱 좁아질 수 밖에 없죠. 그렇기에 더더욱 오랫동안 착용할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합니다. 간결한 패턴은 물론이고 유행을 타지 않은 세미-오버핏 자켓을 선택했습니다.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이너는 단색 목폴라 제품으로 심심할 수 있지만 베레모 스타일링으로 적절한 드레스업을 시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