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점프수트로 미니멀한 여름나기

가느다란 어깨 끈이 눈에 띄어, 슬립 드레스인가 하고 집었더니 점프수트였어요. 잭팟이다 하고 그 자리에서 구매! 자라 벨티드 점프수트는 V자, U자도 아닌 스트레이트 네크라인이 포인트입니다. 쓸데없이 가슴 라인이 헐렁이면 부담스럽지만, 이 점프수트는 내 몸 라인을 알고 몸에 착 붙는 느낌? 그와는 반대로 여유 있는 허리, 바지 통이 편안해서 여름에 시원하게 입기 좋아요. 깔끔한 화이트룩으로 미니멀한 여름 보내자구요, 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