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e

격식과 캐주얼 그 중간, 노카라 린넨 셋업

여름철 격식과 캐주얼 그 중간을 찾는다면, 린넨 셋업만큼 간편한 스타일이 없는 것 같아요. 치렁치렁한 롱 슬랙스 대신 쇼츠를 선택하여, 답답한 느낌을 싹 벗을 수 있어요. 허벅다리보다 여유 폭이 있어 다리 라인이 살아나는 것이 관건. 게다가 자켓 역시 카라가 없고, 뒤쪽으로 벨트 장식이 되어 있어서 러블리한 느낌이 살아나요. 미팅 끝나고 갑자기 데이트 가야할 때, 프론트로우 린넨 셋업 한 벌이면 처음부터 끝까지 가볍게 소화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