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식과 캐주얼 그 중간, 노카라 린넨 셋업

날씨가 더워진 지금 격식과 캐주얼 그 중간을 찾는다면, 린넨 셋업만큼 간편한 스타일이 없는 것 같아요. 치렁치렁한 롱 슬랙스 대신 쇼츠를 선택하여, 답답한 느낌을 싹 벗을 수 있어요. 허벅다리보다 여유 폭이 있어 다리 라인이 살아나는 것이 관건. 게다가 자켓 역시 카라가 없고, 뒤쪽으로 벨트 장식이 되어 있어서 러블리한 느낌이 살아나요. 미팅 끝나고 갑자기 데이트 가야할 때, 린넨 셋업 한 벌이면 처음부터 끝까지 가볍게 소화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