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가고 싶은 '오버핏 셔츠'

SS시즌 야외에 오래 머무는 날이면 오버사이즈 상의를 즐겨찾습니다. 활동에서 편안함은 물론이고 더위에 있어서도 조금 덜 찝찝하기 때문이죠. 코튼 소재의 티셔츠보다는 셔츠 자체의 구조가 오버핏일 때 몸에 밀착되지 않고 더 형태감 있는 실루엣이라 통풍도 더 잘되고 오버핏의 느낌이 더 잘 살아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반바지와 셋업으로 착용하시면 장난기 있는 보이핏의 무드가 그대로 살아납니다. 물론 단품으로도 잘 입어지구요. 저는 톤이 맞는 모자까지 착용하여 캠핑룩을 완성했습니다. 어차피 화장대 앞이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