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그대로 풀오버, 툭 걸치는 니트

조직감이 넓은 짜임의 니트는 여름에도 가끔 입는 편입니다. 실제로 실내활동이 많은 요즘엔 특히 에어컨 때문에 오히려 더 자주 입게 됩니다. 외국에서 제품명을 풀오버로 사용하는 것이 이해가 됩니다. 정말 다 가려주거든요. 여름이 되면 반팔에 여러 악세서리나, 팔 피부의 상태를 고민하게 되는데 풀오버는 그럴 고민이 없습니다. 물론 더울 순 있지만 여름에 덥게, 겨울엔 춥게 입는 것이 멋쟁이라고들 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