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킷햇, 무심하게 걸치는 매력

모자를 습관적으로 들고 나가지만, 사실 오랫동안 머리에 쓰고 있진 않습니다. 답답함이 느껴져 금방 벗게 됩니다. 그럼에도 옷을 모두 갖춰 입고 신발을 신고, 마지막에 버킷햇을 걸치는 그 기분이 정말 좋습니다. 스타일링이 더 완벽해지는 느낌이랄까요? 괜히 더 멋스럽게 쓰고 싶다면 오히려 무심하게 걸쳐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냥 푹 눌러쓰고 앞이 안보일수록 더 멋스러운 느낌을 즐겨보세요. 저는 브라운톤 버킷햇과 비비드한 그린 컬러의 스커트를 매치했고 상의는 아이보리로 중화시키는 역할을 주었습니다. 자연을 닮은 컬러감들이 곧잘 어울리지 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