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드레스다운한 여섯 벌의 매혹적인 드레스들

바람이 키운 초원과 파도가 조각한 절벽에서 하이 패션을 마주했다. 오버사이즈 코트, 니트 머플러, 스웨트 셔츠로 드레스다운한 여섯 벌의 매혹적인 드레스들.

BYELLE2010.01.06

1 거대한 바다와 마주한 모델의 드레스는 가격 미정, 디올.
   오버사이즈 코트는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
   슈즈는 가격미정, 쟈뎅 드 슈에뜨.
   목걸이는 가격미정, 액세서라이즈.


 


2 인어 라인 드레스에 벌키한 니트 아우터를 매치해 과장된 실루엣을 연출했다.
   드레스는 가격 미정, 디올.
   아우터는 3백만원대, 미쏘니.
   이어링은 가격 미정, 오사나비스콘티 by 10 꼬르소 꼬모 서울.



3 플라워 아플리케 드레스는 가격미정, 랑방 컬렉션.
   커다란 플라워 네크리스는 1백20만원대, 마르니.



4 샴페인 컬러의 새틴 드레스를 스웨트 셔츠로 드레스다운했다.
   드레스는 가격 미정, 보테가 베네타.
   어깨를 강조한 스웨트 셔츠는 1백97만원, 마크 제이콥스.
   크리스털 네크리스는 70만원대, 스와로브스키.
   실버 뱅글은 6만8천원, 클럽 모나코.



5 단단한 소재와 시폰을 믹스해 드라마틱한 느낌을 더한 드레스는 가격미정, 펜디.
   길게 늘어뜨린 캐시미어 머플러는 30만원대, 조셉.
   반지는 30만원대, 스와로브스키.



6 한복 같은 느낌을 주는 화이트 드레스는 가격미정, 쟈뎅 드 슈에뜨.
   두툼한 캐시미어 니트 카디건은 가격 미정, 에르메스.
   나뭇잎 목걸이는 2백만원대, 버버리 런던.



*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월호를 참고하세요!

Keyword

Credit

  • EDITOR 원세영
  • PHOTO 임한수
  • 모델?이현이
  • 헤어?김선희(高媛)
  • 메이크업?박혜령
  • 진행 어시스턴트?강수진
  • 프로덕션?컴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