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IFE

나를 위한 취향 놀이터

이 것만 보고 있으면 시간 순삭! 카카오 뷰에 대하여.

BYELLE2021.08.25
 

틈나는 시간, 카카오 뷰로 채우다 

출근길이나 퇴근길, 누구에게나 있는 습관일 수도 있다. 별 생각 없이 스마트폰을 꺼내 이곳 저곳을 클릭하며 유목민처럼 돌아다니는 것. 이 재미없는 시간을 어떻게든 순삭하기 위한 손가락의 방황이다. 틈나는 시간, 어떻게 하면 더 재밌게 채울 수 있을까?

퇴근길, 별 다른 생각없이 켠 카카오톡에서 나는 세번째 탭에 있는 ‘카카오 뷰’를 우연히 발견했다. 그 안에는 바쁜 일상 속 많은 걸 놓치고 살던 나에게 그동안의 밀린 소식을 보여주듯 다양한 콘텐츠가 정리되어 있었다. 신곡, 영화, 맛집, 여행 등 콘텐츠의 범위는 방대했고, 그중 나의 관심사를 선택하면 내 취향에 맞는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었던 것.
 
 
첫번째 뷰 발견에서의 카테고리는 총 22개의 주제로 나뉘어 있다. 그 중에서도 평소 핫플이나 맛집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푸드 카테고리’를 집중 보기 시작했다. 푸드를 클릭하자 가지치기를 하듯 음식에 관한 다양한 정보가 쏟아져 나왔다. 신혼생활 중인 어떤 초보주부의 음식 레시피부터 제주도민이 소개하는 제주도 핫플, 카페투어 리뷰 등 말이다. 우선, 콘텐츠를 보고 끌리면, 이 창작자가 또 어떤 이야기를 수집하고 있는지 보드를 살펴봤다. 내 취향과 잘 맞다고 생각될 때 채널 추가까지 하기 위해서다. 여기서 한가지 놀라웠던 것은 콘텐츠 별로 연결되는 플랫폼이 서로 달랐다는 것. 어떤 것은 블로그로 이어지고, 또 어떤 콘텐츠는 유튜브나 SNS 로 연결되기도 했다. 즉, 내가 굳이 다양한 플랫폼을 찾아다니지 않고도 카카오 뷰에서 다 모아 볼 수 있는 셈이다. 
 
 
푸드 외에도 평소 내가 관심있는 분야의 채널들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브랜드 히스토리를 전하는 매거진〈B〉부터 음악관련 이야기 TMI.FM 뮤직랩스, 인기 유튜버 슈카월드 등 말이다. 
 
 
매거진〈B〉의 경우, 메인에 걸려있는 아이스크림 이미지에 끌려 클릭을 했다. 그 이미지는 바로 SNS 채널로 연결이 되었다. 게시물에서는 아이스크림의 다양한 이미지들과 함께 아이스크림으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은 오너들의 이야기까지 접할 수 있었다. 어쩌면 서점에서 그냥 지나칠 수 도 있는 이야기를 카카오 뷰에서는 이미지 클릭 한 번으로 최근에 발행한 매거진〈B〉의 소식을 알 수 있는 것이다. 나는 이 정보를 좋아할 만한 친구에게 카카오 톡으로 공유까지 했다. 이렇게 내 관점으로 고른 채널들은 MY 뷰 탭에서 꾸준히 업데이트 된다. 혹, 시간이 지나고 받아보는 보드에 흥미를 잃었다면 언제든 편하게 ‘MY뷰에서 숨김 기능’을 이용해도 좋다. 
 
 
무엇보다 카카오 뷰에서는 누구나 쉽게 한 명의 창작자가 될 수도 있다. 내가 좋아하는 콘텐츠들을 링크를 통해 보드에 차곡차곡 담으면 된다. 가령 나의 경우, ‘힐링’을 주제로 SNS에 포스팅한 여행 사진들과 나만 알고 있는 명상 BGM 리스트 등 최대 10개의 콘텐츠를 담아 발행 버튼을 눌렀다. 내 관점으로 바라보는 힐링을 함께 소통하고 공유하기 위해서다.    
 
카카오 뷰는 다양한 관점으로 모인 콘텐츠 집합소다. 이 곳을 더 재밌게 즐기기 위해서는 내가 보고 싶은 콘텐츠 채널을 꾸준히 모아보는걸 추천. 스마트 폰 안에서 굳이 이곳 저곳 유목민처럼 떠돌 필요 없이, 카카오 뷰 하나면 충분히 나만의 놀이터가 되어줄 것이다.
 
 
ELLE 카카오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