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에 활력을 불어넣는 드라마 속 '컬러' 공식 | 엘르코리아 (ELLE KOREA)

각각의 컬러들은 어떤 무드를 지니고 있는 걸까? 드라마 속 주인공들의 컬러 스타일링을 눈여겨본다면 봄 패션의 해답을 알 수 있을 것이다.::드라마속패션,차예련,이민정,한혜진,마이더스,로열패밀리,반짝반짝빛나는,드라마패셔니스타,엘르,엣진,elle.co.kr:: | ::드라마속패션,차예련,이민정,한혜진,마이더스

드라마 속 ‘차예련’은 셔링이 있는 베이식한 블랙 재킷을 화이트 팬츠와 매치해서 ‘뉴요커’ 스타일로 연출했다. 반면 ‘웃어요 엄마’의 황보라는 시스루 소재의 블랙 원피스를 선택했다. 그녀처럼 블랙 아이템을 더하고 싶다면 소재를 다르게 선택하는 것이 세련돼 보인다. 핑크는 그 자체만으로도 러블리해 보인다. 드라마 ‘신기생뎐’의 한혜린처럼 핑크 컬러 원피스 만으로도 사랑스러운 무드를 연출할 수 있다. 반면, 여성스러움을 더욱 강조하고 싶다면 ‘남자를 믿었네’의 이다인처럼 꽃송이 디테일의 분홍색 카디건을 선택하는 것도 권할 만하다. 드라마 ‘49’일의 서지혜는 와펜에 블랙 포인트가 있는 박시한 재킷을 스커트와 매치해 깔끔한 오피스 룩으로, ‘가시나무새’의 한혜진은 광택 소재의 새하얀 실크 원피스만으로 더할나위 없는 프린세스 룩을 선보였다. 드라마 ‘마이더스’ 이민정은 더블버튼의 카키 코트에 브라운 토트백을 함께 매치해 이지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반면 ‘로열패밀리’의 차예련은 독특한 커팅의 케이프를 블랙 팬츠와 매치해 패셔너블한 룩을 완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