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승돌, 준호의 마음! 당신은 모르실 거야~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당신이 안다고 생각하지만 어쩌면 전혀 알지 못하는, 실은 아직 자신조차도 열정의 분화점을 찾지 못한, 그래서 열심히 생각하고 이리저리 싱숭생숭한, 2PM 혹은 그냥 준호.::2PM,준호,이준호,준.제이,스웨어 런던,한사토이,아디다스,디그낙 바이 KANG.D,제이신,스와로브스키,카이아크만,에이치.알,NELLESAN 바이 데일리 프로젝트,피에르 하디,스링스톤,자라,블레스 앤 42 바이 데일리 프로젝트,제레미 스콧 바이 데일리 프로젝트,마리아 프란세스 카페페 바이 데일리 프로젝트,다니엘 팔리오 바이 데일리 프로젝트,통스토리,칩 먼데이 바이 데일리 프로젝트,엘르걸,elle.co.kr:: | ::2PM,준호,이준호,준.제이,스웨어 런던

십자가 장식이 있는 라운드 티셔츠. NELLESAN by 데일리 프로젝트. 블랙 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골드 하이톱. 피에르 하디. 페도라. 슬링스톤. 블랙 체인. H.R. 스터드 장식 장갑. 자라. 카키 캡후드 민소매 셔츠. 블랙 배기 팬츠. 모두 June.J. 하이톱. 스웨어 런던. 팔찌.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사슴 인형. 한사토이. 그레이 후드 재킷. 아디다스. 그레이 니트. 디그낙 by KANG.D. 그레이 베스트.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배기 팬츠. 제이신. 블랙 워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반지. 스와로브스키. 화이트 롱 야상 점퍼. 카이아크만. 블랙 셔츠. 제이신. 배기 쇼트 팬츠. 시스템 옴므. 하이톱. 슬링스톤. 실버 체인 네크리스와 십자가 네크리스. 모두 H.R. 베이지 롱 베스트. BLESS N 42 by 데일리 프로젝트. 라운드 티셔츠. 제레미 스콧 by 데일리 프로젝트. 블랙 진.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네크리스 체인. 마리아 프란세스 카페페 by 데일리 프로젝트. 하이톱. 슬링스톤. 화이트 셔츠. Daniel Palillo by 데일리 프로젝트. 블랙 티셔츠. 카이아크만. 그레이 워싱 진. 통스토리. 하이톱. 컨버스. 실버 네크리스. 칩 먼데이 by 데일리 프로젝트. 반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앵무새 인형. 한사토이. 이번 화보를 위해 직접 시안 미팅에 참여하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그다. 자신에게 어떤 색깔이 있는지 알아보고 싶어서 더욱 화보 촬영을 손꼽아 기다렸다는 2PM의 준호는 이번 만큼은 짐승돌이 아닌 혼자만의 색깔을 만들어가고 싶어했다. EG 매니저 없이 혼자 스튜디오로 와서 조금 놀랐어요. 태국에서 광고 촬영을 하고 새벽에 도착했어요. 역시 우리가 짐승돌이다 보니, CF도 정글 속에서 튀어나와 여자의 향기를 맡는 컨셉트였죠.(웃음) 데뷔 초반에는 해외 나가는 게 즐거웠는데, 이제는 비행기 타는 게 피곤할 때도 있어요. 그래도 비행기 안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아요. 영화 보고 음악 듣고 작사도 하고…. EG 지금처럼 음반 활동을 쉬고 있을 때도 TV 음악방송을 잘 챙겨보나요? 최대한 안 봐요. 일부러 좀 떨어져 느끼고 싶어요. 방송보다는 기사로 접하는 편이죠. 누가 일등 했고, 어떤 스타일이 좋았다더라, 그 정도만. 평소 음악을 들을 때도 최신 노래보다는 팝송, 재즈, 옛날 선배님들의 노래를 많이 들어요. EG 스케줄이 없는 날에는 숙소에서 무얼 하며 시간을 보내죠?작곡 공부를 하거나 가사 쓰는 걸 좋아해요. 혼자 이것저것 끼적이는 거죠. 예전에는 밖에서 노는 걸 좋아했는데, 이제 잠깐 짬 내서 나가는 게 피곤하더라고요. 숙소에 있으면서 인터넷 서핑하고, 노래 듣고, 작업하는 식이에요. EG 요즘 특별히 관심 갖거나 열중하는 일이 있나요?세상 돌아가는 모습들. 뉴스랑 책을 많이 봐요. 아이패드로 경제지도 보고요. 책을 읽다 보니 몰랐던 것을 조금씩 알게 되는 즐거움이 있더라고요. 최근에는 EBS ‘지식채널’을 옮긴 를 봤고, 베르나르 베르베르 소설도 좋아해요. 그런 것들을 많이 접하니까 혼자 멍 때리고 있는 시간들이 오히려 생각하는 시간이 됐어요. 작사할 때 도움도 되고, 문득 떠오르는 아이디어들도 있고요. EG 가수가 되기 전, 2PM이 되기 전의 자신을 떠올리면 어떤 기분이 들죠? 연습생 때는 뭘 해도 서러웠어요. 지금 먹는 라면이랑 그때 먹은 라면 맛이 달라요. 하루 세끼 식사시간을 합쳐서 15분을 넘긴 적이 없어요. 아침 9시쯤 회사에 오면서 편의점에 들러 삼각김밥, 컵라면, 바나나우유 등을 사요. 보컬실을 빨리 차지해야 연습을 할 수 있기 때문에, 5분 안에 먹고 곧장 연습하곤 했죠. 한참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는 위염에 걸려서 고생했는데, 돈은 없고 부모님한테 말하긴 어려워서 그때도 편의점 죽을 사 먹었어요. 그래도 재미있는 기억은, 연습생 친구들이랑 새벽 3시까지 연습하고 들어와서 족발 먹고, 또 패스트푸드 시켜 먹고, 엄청 살찌고 그랬던 것. . EG 혹시 계절을 타는 편인가요? 봄이 오니 어쩐지 싱숭생숭하다거나…. 사계절 내내 싱숭생숭해요. 아직 안정된 단계가 아니니까요. 내가 지금 2PM이라고 해서 끝이 아니잖아요. 죽을 때까지 싱숭생숭할 것 같아요. 내가 무얼 이뤄야 하는지, 내일부터 어떤 것을 하지 말하야 할지, 계속 생각해요. 이런 반성이 없으면 다음 단계에 오르지 못하니까요. EG 오늘은 사진도, 사람도 걱정하지 말아요. 벌써 4월, 올해 이루고픈 계획이 있나요?‘역시 2PM이다’라는 소리를 듣고 싶어요. 그리고 멤버들 한 명 한 명 개인적으로도 발판을 더 넓힐 수 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내가 가진 색깔이 많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요. 이건 아직 먼 얘기지만, 열심히 해서 능력이 더 생기면 더 많이 베풀며 살 거예요. 아직은 유니세프에 조금 기부하는 정도지만, 빈도를 늘려가면서 내 힘으로 더 많이 돕고 싶어요.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5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