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패션이 '날개'를 달았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무더위 지수는 점점 올라가는데 아직도 블랙 컬러를 고집하는가? 부디 옷장 속에 꼭꼭 묻어두시라. 봄 분위기에 걸맞는 애시드 컬러, 프린트 아이템을 어떻게 입을지 부담스럽다면 드라마 속 스타의 포인트 스타일링을 눈여겨볼 것. 부담스럽지도 밋밋하지도 않은 리얼웨이 패션으로 딱이다.::드라마패션,포인트패션,김현주,염정아,한혜린,로열패밀리,반짝반짝 빛나는,신기생뎐,엘르,엣진,elle.co.kr:: | ::드라마패션,포인트패션,김현주,염정아,한혜린

드라마 ‘강력반’에서 송지효는 단정하고 편안한 스타일을 고집하지만 룩의 포인트는 절대 잊지 않는다. 경찰서에서 취재 후에도(극중에서 인턴기자다) 핫핑크 컬러의 재킷을 포인트로 해서 화이트 팬츠와 프린트 티셔츠로 경쾌하게 스타일링했다. ‘로열패밀리’ 차예련은 와인 컬러가 배색된 트렌치 코트를 선택, 그 자체만으로도 개성있는 스타일을 완성했다. 포인트 컬러보다 좀 더 화려한 룩을 원한다면 프린트 아이템으로 룩을 강조해볼 것. 드라마 ‘신기생뎐’의 한혜린은 러블리한 스트라이프 카디건과 샤스커트를 매치해 페미닌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드라마 ‘49’일의 이요원이 선보인 원피스 역시, 꽃나무가 연상되는 큼직한 플라워 프린트 드레스를 레더 재킷과 믹스매치했다. 밋밋한 룩을 금세 스페셜한 스타일로 변신하게 해준 것은 바로 액세서리.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의 김현주는 걸리시한 헤어밴드를 더해 포인트를 주었다. ‘로열패밀리’ 염정아도 미니멀한 재킷에 버터플라이 브로치를 그녀의 레이스 블라우스와 매치해 룩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