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그 '재킷'이 궁금하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살랑이는 봄바람을 만끽하기에 안성맞춤인 ‘봄 재킷’. 어떤 재킷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이라면 드라마를 보라. 여배우들이 선택한 요즘 유행하는 재킷을 보면 그 해답이 보인다.::드라마스타일,가시나무새,반짝반짝빛나는,몽땅내사랑,패션피플,김민정,김현주,엘르,엣진,elle.co.kr:: | ::드라마스타일,가시나무새,반짝반짝빛나는,몽땅내사랑,패션피플

드라마 ‘가시나무새’에서 미모와 실력을 겸비한 한유경 역의 김민정은 블랙 라이닝이 돋보이는 화이트 재킷을 선보였다. 여기에 웨어러블한 러플 미니스커트를 매치, 극 중에서 차가운 성격과는 다른 러블리한 룩을 완성했다.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에서 뒤끝없는 쿨한 성격의 한정원 역의 김현주는 기하학적 무늬의 펀칭 디테일이 수놓인 네이비 재킷을 선보였다. 여기에 그녀의 허리 라인을 강조해주는 노란색 벨트를 포인트로 연출했다. 드라마 ‘몽땅내사랑’ 윤승아가 선택한 봄 재킷은 바로 라이더 재킷. 그녀는 하늘거리는 원피스와 활동하기 편한 러닝화와 믹스매치. 전체적으로 내추럴한 컬러를 활용해 차분한 느낌을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