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vs차예련, 노블레스 패션은 이런 것!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드라마 ‘마이더스’에서 펀드회사 대표 김희애, 그리고 JK그룹의 후계자 차예련. 이들은 모두 상위 1퍼센트 스타일로 드라마에 등장한다. 특별한 삶과 함께 재벌가 2세로 등장하는 그녀들의 드라마 속 패션을 공개한다.::김희애,차예련,드라마패션,드라마스타,노블레스룩,엘르,엣진,elle.co.kr:: | ::김희애,차예련,드라마패션,드라마스타,노블레스룩

드라마 ‘마이더스’ 유인혜(김희애)는 프린세스 타입의 3줄 진주 목걸이를 선택, 드라마에서 선보이는 그녀의 노블룩에 클래식한 느낌을 더하고 있다. 특히 다소 밋밋할 수 있는 셔츠에 발레리나 장식이 독특한 진주목걸이를 포인트로 활용해 이지적인 느낌을 살렸다.반면 ‘로열패밀리’에서 차예련이 착용한 네크리스는 이니셜이 새겨진 원형 디자인으로 캐주얼한 룩에도 잘 어울리는 아이템. 그녀 역시 이 네크리스를 가벼운 티셔츠와 매치해서 편안한 스타일로 완성했다. ‘마이더스’ 김희애는 미디길이의 H라인 스커트를 소매 부분이 독특한 블라우스와 매치해 재키룩을 현대적으로 재현했다. 액세서리는 절제함으로써 화이트와 레드의 매치가 얼마나 시크한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반면 기하학적인 무늬의 화려한 블라우스를 선택한 ‘로열패밀리’의 차예련. 그녀는 속살이 비치는 시스루 소재의 블라우스를 블랙 팬츠와 연출했다. 그녀처럼 상의를 복잡한 프린트의 아이템을 선택했다면 하의는 모노톤으로 정돈하는 것이 좋다. 패셔니스타인 김희애는 시크한 스타일을 연출하는데 있어서 레드 드레스와 블랙 스틸레토 힐이 최고의 찰떡궁합이라는 사실을 잘 안다. 그녀는 재킷 형태의 원피스를 아찔한 킬힐과 매치해 기업의 대표이사다운 카리스마를 룩에서도 선보였다. 반면 ‘로열패밀리’에서 차예련은 화이트 셔츠를 베스트와 매치해서 매니시한 무드를 연출하고, 활동성을 고려해서 포인트가 더해진 플랫슈즈를 선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