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방심은 금물! 봄 자외선 차단제

포근해진 날씨와 함께 잦아진 야외활동. 당신이 모르는 사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는 매일 손상된다.

BYELLE2021.03.30
 

세이프 온 라이트 선 세럼, SPF 50+/PA++++, 2만6천원, AHC.

자외선 차단 성분을 캡슐화해 수분 세럼 베이스에 담아낸 캡슐 선 세럼. 번들거림 없이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는 산뜻한 마무리가 강점이다. 자외선과 적외선, 초미세 먼지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멜라닌 개선에 도움을 주는 멜라클리어 콤플렉스 성분을 담아 투명한 피부 컨디션을 선사해 준다. 태양 아래 필드에서 긴 시간을 보낸 박세리 선수가 직접 제품 개발에 참여했다.  

 
 

UV 프로텍티브 크림 SPF 50+/ PA++++, 15만원대, Clé de Peau Beauté.

인삼 추출물이 자외선 UVA로 유발되는 진피 세포 손상을 억제하고, 안티폴루션 파우더 입자가 피부에 유해물질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보호막을 형성해 준다. 스킨케어 성분을 함유한 에센스 젤 텍스처가 피부를 촉촉하게 감싸준다.

 
 

워터풀 선세럼, SPF 50+/PA++++, 4만2천원, D’Alba.

가볍고 산뜻한 제형으로 메이크업 후에도 촉촉함이 느껴진다. 백탁 현상 없이 꼼꼼하게 자외선을 차단해 주는 동시에 토코페롤 성분 함유로 피부 탄력을 케어해 준다.

 
 

선 플루이드 SPF 50+/ PA++++, 2만8천원, Avène.

햇빛에 노출돼도 쉽게 분해되지 않는 우수한 광안정성을 인증받아 장시간 강력한 자외선 차단 효과가 지속된다. 부드럽게 발리면서 유분기 없는 자외선차단제로 논코메도제닉 테스트를 완료해 민감한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쎌루라 스위스 UV 프로텍션 베일 SPF 50/PA++++, 26만2천원, La Prairie.

피부에 수분 베일을 씌운 듯 무게가 느껴지지 않는 로션 텍스처가 눈가에 발라도 시림 현상 없이 빠르게 흡수된다. 자외선차단제만 발랐을 뿐인데 은은한 광채가 느껴지는 고급스러운 피부로 연출해 준다.

 
 

브라이트닝 업 선 플러스 SPF 50+/PA+++, 3만1천원, Dr.G.

칙칙하고 지친 피부 톤을 화사하게 보정해 주는 톤 업 선크림. 과도한 유분을 잡아주는 탄닌 콤플렉스를 함유해 보송함이 오래도록 지속된다. 적외선에 의한 피부 자극 인체 적용 시험을 마친 제품으로 자외선뿐 아니라 열로부터 피부를 이중 보호해 준다.  

 
 

클리어 선케어 스틱 SPF 50+/ PA++++, 3만3천원대, Shiseido.

싱크로쉴드™ 기술을 업그레이드해 높은 온도와 물, 땀에도 강력하게 자외선을 차단해 주고 해양 생태계를 해치는 옥시벤존과 옥티노세이트 성분을 배제했다. 수시로 덧바르기 쉽고 보송하게 마무리돼 오랜 시간 야외활동을 즐기는 ‘골린이’들을 위한 굿 샷 아이템.  

Keyword

Credit

  • 에디터 김지혜
  • 사진 우창원
  • 디자인 임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