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뭐가 유행할지 궁금하시다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2011 S/S 런웨이에서 디자이너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은 동시에 리얼웨이에서 가장 유용할 아이템 아홉 개를 선정했다. 똑같은 아이템이라도 디자이너들의 해석에 따라 전혀 다른 무드를 내는, 아홉 가지 런웨이 아이템의 30가지 스타일링 배리에이션. 우선 5가지 아이템을 먼저 소개한다.::마크 바이 마크제이콥스,헌터,제이미 앤 벨,폴 스미스 바이 갤러리어클락,이자벨 마랑,빈폴 레이디스,빈폴 액세서리,카이아크만,마크 제이콥스 바이 파슬 코리아,아즈나브르,서스데이 아일랜드,쥬시 꾸뛰르,안드레아바나,바네사 브루노,에스티.에이,타임,지컷,유니클로,러브 모스키노,오즈세컨,마크 제이콥스,게스 슈즈,도나카란,발리,엘르걸,elle.co.kr:: | ::마크 바이 마크제이콥스,헌터,제이미 앤 벨,폴 스미스 바이 갤러리어클락,이자벨 마랑

봄 하면 역시 '살랑살랑' 원피스~잘 고른 원피스 하나면 특별한 스타일링 테크닉 없이도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또한 어떤 스타일의 원피스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격식 있는 자리에도, 스트리트 캐주얼로도 연출할 수 있는 스마트한 아이템. 지난 시즌에 이어 디자이너들에게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는 맥시 트렌드에 동참하고 싶다면 타미 힐피거처럼 풍성한 플리츠 장식의 선셋 드레스를 고른 다음 프레피 무드의 카디건을 어깨에 둘러 연출해도 좋다. 그 다음은 니렝스 스커트! 마크 by 마크 제이콥스는 리드미컬한 컬러 스트라이프 패턴의 실크 드레스로 싱그러운 봄 분위기를 내고, 로샤스의 셔츠 드레스는 이번 시즌 변형된 셔츠 트렌드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올봄 디자이너들은 아찔할 만큼 짧은 길이의 미니드레스를 제안했는데, 필로소피는 이국적인 패턴에 군더더기 없는 간결한 라인의 미니드레스를, 까샤렐은 쿠레주풍 미니드레스를 제안했다. 올봄 원피스를 완벽하게 입기 위해선 적절한 소품을 첨가할 것. 모자나 선글라스 같은 이번 시즌 잇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 1 드레스. 1백29만원. 마크 by 마크 제이콥스.2 레인부츠. 19만8천원. 헌터. 3 이어링. 가격 미정. 제이미 앤 벨. 4 뿔테 안경. 가격 미정. 제이미 앤 벨. 5 화이트 드레스. 89만8천원. 이자벨 마랑.6 로즈 골드 워치. 49만8천원. 폴 스미스 by 갤러리어클락. '시가렛 팬츠', 편하게 즐기세요~판탈롱 팬츠가 스타일링하기 다소 까다로운 것과 달리 시가렛 팬츠는 그 위에 티셔츠 하나만 더해도 격식을 차린 듯한 느낌을 준다. 오프 화이트 톱에 같은 컬러의 루스한 화이트 시가렛 팬츠를 입은 보테가 베네타가 대표적인 예.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은 이 시가렛 팬츠를 매스큘린 무드를 위해 자유자재로 활용했는데, 발목까지 오는 블랙 팬츠와 턱시도 재킷, 화이트 셔츠로 조합한 질 스튜어트, 화이트 셔츠와 블랙 팬츠, 여기에 트렌치코트를 입은 DKNY를 참조하면 이해가 쉬울 듯. 시가렛 팬츠를 걸리시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아시시의 레오퍼드 프린트 아웃된 깅엄 체크 팬츠와 DKNY의 플로럴 팬츠처럼 걸리시 터치가 가미된 것을 고를 것. 1 포켓 디테일의 데님 셔츠. 10만원대. 빈폴 레이디스. 2 레오퍼드 패턴의 스톨. 4만9천8백원. 카이아크만. 3 롱 숄더백. 29×30cm. 37만5천원. 빈폴 액세서리. 4 퍼플 컬러 러버 스트랩 워치. 33만원. 마크 제이콥스 by 파슬코리아. 지금은 셔츠를 다시 꺼내야 할 때올봄 스타일링을 위해선 먼저 옷장 속에 걸려 있는 셔츠 아이템을 체크해볼 것. 랄프 로렌은 캐주얼한 체크 셔츠에 프린지 장식의 실버 스커트를 매치해 웨스턴 무드를 냈으며, 랙앤본은 상큼한 민트 컬러 시스루 셔츠에 쇼츠를 입어 스포티 무드를, 타미 힐피거는 블루 컬러 옥스퍼드 셔츠에 비키니 쇼츠를 매치해 휴양지 룩을 제안하기도 했다. 만약 다소 긴 길이감의 셔츠를 선택했다면 다이안 본 퍼스텐버그와 조나단 사운더스 컬렉션을 참고하자. 루스한 화이트 셔츠에 코튼 스커트, 어스톤의 리넨 코트를 입은 다이안 본 퍼스텐버그는 셔츠 위에 허리 힙색을 둘러 벨트 같은 효과를 냈으며, 조나단 사운더스 역시 견고한 벨트를 허리 부분에 단단하게 매어 슬림한 라인을 만들었다. 1 레드 컬러 뿔테 선글라스. 가격 미정. 제이미 앤 벨. 2 컬러풀한 네크리스. 1만원대. 아즈나브르. 3 톤 다운된 컬러의 플라워 프린트 스커트. 10만원대. 서스데이 아일랜드.4 깅엄 체크 셔츠. 20만원대. 쥬시 꾸뛰르. 다리에 자신 없어도 올해는 무조건 미니스커트!!이번 시즌 극단의 트렌드를 즐길 준비가 되어 있다면, 맥시 스커트와 함께 마이크로 미니스커트 역시 쇼핑 리스트에 올릴 것. D&G는 한 편의 플라워 도감이라 해도 손색없을 만큼 다양한 플라워 프린트의 미니스커트로 걸리시한 룩킹을 만들었으며, DKNY는 허리 라인에 보 장식이 더해진 핑크 컬러 티어드 스커트를 입어 한층 성숙해진 런웨이를 연출했다. 이번 시즌 핫 프린트 중 하나인 스트라이프 패턴 스커트를 쿨하게 스타일링하기 위해선 이자벨 마랑 런웨이에서 팁을 얻을 수 있다. 럭비 선수가 연상되는 버건디 컬러의 스트라이프 미니스커트에 네이비 버튼 재킷을 입고, 그 위에 스트라이프 패턴 벨트로 조여주어 완벽한 프러포션을 만든 것. 1 클러치백. 20×20cm. 21만6천원. 안드레아바나.2 프린트 톱. 35만8천원. 이자벨 마랑.3 진주 네크리스. 가격 미정. 제이미 앤 벨. 4 스트라이프 톱. 13만5천원. 빈폴 레이디스. 5 코튼 스커트. 가격 미정. 바네사 브루노.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티셔츠'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은 드레스 업&다운이 가능한 티셔츠를 적극 활용했다. 가장 대표적인 브랜드는 질 샌더의 라프 시몬스. 그의 명민함은 바로 익스트림 벌룬 맥시 스커트에 심플한 티셔츠를 매치하는 데서 확인할 수 있다. 티셔츠 하나로 지나치게 쿠튀르로 흐를 수 있는 룩을 다운시킨 것. 아퀼리아노 디몬디 역시 슬릿 장식의 플레어스커트가 섹시해 보일 것을 염려해 정돈된 티셔츠를 함께 입었다. 올봄 티셔츠를 쇼핑하는 노하우는 무조건 질 좋은 소재를 고를 것. 그리고 좀 더 견고한 소재로 모양이 변형되지 않는 것을 선택할 것. 1 컬러 블록이 돋보이는 스트랩 슈즈. 굽 10cm. 가격 미정. st. a.2 스트라이프 패턴 티셔츠. 가격 미정. 타임.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3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