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보통남이여, 이런 스타일에 끌리나요?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다음과 같은 스타일의 여자들이 소개팅 자리에 나온다? 여기 모인 대한민국 평균 남자 8명의 반응은?. 그 첫 번째 이야기!::소개팅,스타일,엘르,elle.co.kr:: | ::소개팅,스타일,엘르,elle.co.kr::

남자들, 세련된 스타일의 레이디를 평가하다 ● 키 큰 여자에게 그다지 호감을 느끼지 못하지만 이런 스타일이야 키가 무슨 상관이람? - 김보성(36세, 포토그래퍼) ● 클래식하고 엘레강스한 분위기로 바닥 청소할 기세. - 김일송(37세, 편집장) ● 개인적으로 바지보다 치마가 좋다.- 김현수(33세, 행정사무관)● 바로 이거다. 팬츠가 얼마나 섹시하고 시크하면서 깔끔한가. 이런 여자 나온다면 난 최선을 다하겠다. 이 사진 저장해야지. - 박성수(32세, 대기업 H 회사원)● 마냥 감사합니다.이재명(34세, 소아과 의사)● 근사하다+대기업 다니나 보다+성공한 커리어 우먼 같다=내 연봉 물어보면 어쩌지?!-차우진(37세, 대중문화 평론가) ● 난 여자의 얼굴보다 몸에 먼저 반응하는 편이다. 이 여성 분, 은근히 드러난 상체가 매력으로 다가오는 걸? -허남웅(37세,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래머) ● 다리 길이가 정말 기네요. 배꼽이 어디에 있는지 궁금할 정도로. 하현우(31세, 그룹 ‘국가스텐’ 보컬) Truth Is 소개팅에 스커트만 등장하라는 공식은 없다. 어쩌면 이것은 여자들의 선입견일지도 모른다. 팬츠 룩이 멋있고, 세련돼 보인다는 다수의 의견이 나왔다. 매니시한 팬츠를 입을 때는 ‘부들거리는 실크 블라우스’와의 매치로 반전의 매력을 발산하도록. 와일드한 스타일의 차도녀에 대해 한마디...● 처음 보는 자리에 킬힐에 드레스 입고 나오는 것보단 낫다. 가죽 재킷말고도 더 멋진 스타일을 보여줄 것 같은 변신 가능한 소개팅녀. 상대방의 취향에 융통성 있게 맞춰 줄 수 있는 스타일인 것 같아 좋다. -김보성● 올 블랙에다가 특이한 신발 때문에 발만 보여요. -김일송● 블랙 가죽 재킷에 스키니 진 그리고 검은 머리라니. 정말 잘 어울리네요. 개인적으로 당신 같은 자유로운 스타일이 좋네요. -김현수● 오토바이 주차 어디에 하셨어요? 여기 오토바이만 견인 지역이라고 얼른 알려줘야지.-박성수● 우리 술친구 할까요? -이재명● 진짜 가죽이겠지+잘 안 웃을 것 같다+레자냐고 드립 쳐볼까=난 아마 안 될 거야. -차우진● 굉장히 활동적일 것 같은 모습이 맘에 든다. 그녀는 지금 당장이라도 여행을 가자고 하면 선뜻 응해줄 것 같다. 꼭 지금이 아니더라도 좀 더 친해지면 함께 여행 가고 싶은 스타일이다.-허남웅● 국가스텐 단독 공연이 1월 22일, 23일에 합니다. 꼭 오실 거죠? -하현우 Truth Is 이런 스타일은 소개팅 성공 확률이 반반. 친구에서 시작해 연인으로 가는 코스라고 할까? 소개팅에 심한 집착을 드러내는 것 같지 않아 보이기 때문에 상대방도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 화려한 분위기의 글래머에 대해 입 열다● 누가 입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무슨 생각으로 이런 선택을 했을까 궁금할 것 같다. 소개팅 장소가 에버랜드 사파리라면 어울릴까? 김보성● 때리지 마세요. 무서워요. 김일송● 튀는 레오퍼드 무늬에 붉은색 립스틱까지 부담스럽다. 난 공직자란 말이야. 김현수● 난 이제 어린애가 아니라고. 가슴 크기보다 전체적인 옷차림을 보지. 과도한 글래머 스타일은 어필하지 못한다. 박성수● 매력적인 입술과 멋진 옷이에요. 그래도 저랑 만나실 때는 갈아입고 나오세요. 이재명 ● 멋있다+섹시하다+ 동물을 좋아하나?=수트 입고 나올걸! 차우진● 이런 세상에! 내 이상형이다. 반듯해 보이면서도 도발적일 것 같은 이중성이 너무 섹시하다. 속으로는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실제로는 무척이나 횡설수설할 것 같다. 나 떨고 있니. 허남웅●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기고 표범은 죽어서 당신에게로 갔군요. 하현우Truth Is 글래머의 위력은 대부분 유효하다. 단, 웬만한 여자를 두루 만나본 30대부터는 몸매에 크게 좌우되진 않는다는 것을 명심하자. 한국 남자들에게 어필하는 섹시함은 ‘은근히’가 포인트다. 옷차림이 화려할 때 더욱 주의할 것은 매너와 애티튜드. 오히려 차분하고 지적인 분위기로 겉모습이 전부가 아니라는 느낌을 줄 것.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2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