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LIFE

나만 알고 싶은 티 카페 3

바쁜 일상에서 평온하고 고즈넉한 쉼표가 필요할 순간. 근사한 공간에서 음미하는 차 한 잔의 힘을 느낄 수 있는 티 카페를 소개합니다.

BY소지현2021.02.20
코끝에 닿아 기분까지 좋아지는 향긋한 향기, 마음이 정화되는 맑고 깨끗한 차의 수색, 입 안에 은은하게 퍼지는 섬세한 맛, 따뜻한 온기를 담은 다구를 감싸는 손길에서 전해지는 편안함까지…. 
 

상큼한 레몬 젤리와 함께, 토오베

"무겁고 정형화된 차가 아닌 일상에서도 쉽게 풀어나갈 수 있도록 소박하지만 진중한 마음을 담았습니다." 중국어로 '특별한(特别)'의 의미를 지닌 토오베는 지금 가장 티 카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동안 다구과 다기를 판매해온 토오베가 지난 1월 가오픈을 시작으로 2월 정식 오픈했습니다. 아열대 기후의 중국 남방 광저우를 기반으로 한 차와 차의 기물을 선보이는 찻집으로, 인사동 한 건물의 3층에 자리하고 있죠. 한 쪽 벽면은 구입이 가능한 다구들이 마련돼 있고 미니멀한 인테리어는 꽃과 레드 포인트의 오브제로 포인트를 줬습니다. 이곳에선 다양한 풍미의 우롱 차와 백차, 흑차, 새잎 차, 경주 법주와 같은 한국 술과 위스키 등의 주류도 즐길 수 있는데요. 점심시간(오후 12시~3시)에는 홍콩식 해산물 콘지와 새콤한 피클, 차로 구성된 런치 메뉴도 만나볼 수 있답니다. 토오베를 핫플레이스로 등극하게 한 레몬 젤리 역시 꼭 맛봐야 할 메뉴! 레몬 껍질 위에 상큼한 젤리를 올려 완성한 메뉴는 눈길을 사로잡는 비주얼을 자랑하죠. 또 충청남도 공주 황인택 농부의 유기농 옥광 밤을 재료로 사용한 '보니 보니 밤밤'은 2월의 한정 메뉴이니 맛보고 싶다면 예약을 서두르세요. 월요일과 화요일은 휴무, 100%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어서 방문 전 인스타그램 DM으로 예약은 필수입니다. 
주소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62-4

인스타그램 @room.tove
 

차와 함께 하는 나만의 시간, 이이엄

@_eeum@_eeum------
고요함이 감도는 서촌의 골목 안, 새하얀 2층 건물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향긋한 차 내음과 근사한 다기와 다구가 만들어내는 정갈하고 호젓한 아름다움을 눈에 담을 수 있죠. 이곳은 바로 사람들에게 휴식 시간을 선사하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는 다실 이이엄. 이이엄은 조선 시대 문인인 장혼의 호이자 당나라 시인 한퇴지의 시 '허물어진 집 세 칸이면 그만'에서 따온 이름입니다. 주어진 것에 만족할 줄 아는 '자족'의 의미와 오롯이 스스로 집중하며 차를 마시는 시간, 참 잘 어울리죠? 이이엄에선 대만의 반발효차인 청차를 비롯해 한국차인 황차와 녹차, 중국 차 등을 맛볼 수 있습니다. 도예가와 함께 완성한 이이엄만의 다구에 차려진 정성스러운 1인용 티 세트는 차의 풍미뿐만 아니라 차를 우리고 내리는 과정 그 자체를 즐길 수 있죠. 이는 사색이 필요한 순간, 이어임이 떠오르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또 ‘신년 早春茶香 조춘차향의 시간’, 일일 차 교실 등 차와 함께하는 다과회나 3월에 개최될 '맑은 소용품 80종, 박종민 작가 도예전' 등의 전시회도 열린답니다. 2월의 차실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예약을 받고 있으니 참고하세요! 
주소 서울 종로구 필운대로9길 3
인스타그램 @_eeum
 

서울숲을 품은 티 카페,맛차차 

matchachaseoul.com@matchacha_seoulmatchachaseoul.com@matchacha_seoul@matchacha_seoulmatchachaseoul.commatchachaseoul.com@matchacha_seoul
2018년 서울숲에 오픈한 티 바(Tea Bar) 맛차차. 가루 형태의 녹차를 뜻하는 ‘맛차(抹茶)’를 내세운 이곳에선 '비움'의 미학이 느껴지는 모던하고 클래식한 분위기의 인테리어, 긴 티 바 너머 보이는 서울숲의 푸른 풍경이 돋보입니다. 이를 배경으로 즐기는 차 한 잔은 몸과 마음에 짙은 휴식을 선사하죠. '잔잔한 음악, 차를 우려내는 물소리와 함께 숲의 새 소리, 비가 올 때 떨어지는 빗소리, 서울숲의 이웃 고양이'가 함께 하는 티 타임은 그야말로 오감 만족! 맛차차의 맛차는 제주에서 수확한 5월의 어린잎을 채엽했다고 합니다. 맛차 가루로 만들어 차를 만들면 특유의 상쾌한 차 향과 싱그러운 초록빛, 부드러운 크레마를 즐길 수 있어요. 시그너처 메뉴는 풍미 짙은 맛차에 부드럽고 달콤한 크림을 올린 맛차 블랑. 또 시즌별로 구성을 달리한 스페셜 티와 다식으로 이뤄진 '시그너처 티 코스'도 맛차차에서 즐길 수 있는 행복이기도 하죠. 또 차를 중심으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데요. 티 클래스, 명상이나 요가와 함께하는 그린마인바디 등이 바로 그 예시. 집에서도, 야외에서도 티 타임을 즐기고 싶다면? 말차를 우리는 데 필요한 다도 키트, 나무로 만든 차 도구 보관함과 에코백 구성의 티 피크닉 박스 등도 맛차차에서 구입할 수 있답니다.
주소 서울 성동구 서울숲2길 18-11 
인스타그램 @matchacha_seoul
 

Keyword

Credit

  • 사진 토오베(소지현) / 공식 인스타그램 및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