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주인공들은 한 끗 차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베스트(VEST)와 케이프(CAPE)는 둘 다 소매가 없어서 얼핏 보면 혼동되는 아이템이다. 그런데 요즘 이 한 끗 차이 아이템이 드라마에 속속 등장하고 있다는 사실. 올 겨울 트렌드로 새롭게 떠오른 케이프와 영원한 스테디 셀러인 베스트. 드라마 속 주인공들은 과연 어떤 아이템을 선택했을까.::,르윗,타임,파파야,스텔라맥카트니,마이프린세스,글로리아,영웅호걸,엘르,엣진,elle.co.kr:: | ::,르윗,타임,파파야,스텔라맥카트니

드라마 ‘글로리아’에서 부모님을 죽인 웬수 이지석(이종원)과 복수혈전을 펼치고 있는 진진 역의 배두나. 극 중 유명 가수로 나오는 그녀는 무대에서는 주로 시크하게 스타일링하고 사랑하는 연인 앞에서는 포근한 니트아이템을 선택한다. 후드 타입의 베스트와 몽실몽실한 눈꽃 디테일이 있는 블루 이너와 매치, 마르고 키가 큰 그녀에게 잘 어울리는 롱 스커트로 루스하게 연출했다. 따뜻한 울 소재의 베스트. 257만원, 스텔라맥카트니. ‘마이프린세스’ 김태희는 캐릭터 티셔츠와 함께 길이가 짧은 베스트로 귀여운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전체적인 룩의 컬러를 화이트와 그레이인 모노톤으로 정돈했지만 움직일때마다 살짝씩 보이는 안감의 별 프린트가 룩의 단조로움을 보완해준다. 그녀처럼 짧은 베스트를 연출할 때는 힙을 덮는 긴 기장의 셔츠와 매치하면 보다 활동성을 높일 수 있다.인조 토끼털로 만든 후드 타입의 베스트. 5만9천원, 파파야.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친 윤은혜는 올 겨울 트렌드에 맞춰 케이프 코트를 선보였다. 그녀는 각이 잡힌 긴 기장의 케이프 코트를 원피스처럼 연출해 도시적인 무드를 연출했고 케이프 코트를 돋보이기 위해 액세서리를 절제한 것은 그녀의 센스있는 스타일 전략.구조적인 커팅이 돋보이는 캐시미어 소재의 케이프 코트. 115만원, 타임. ‘몽땅 내사랑’의 가인이 선택한 케이프는 아담한 체형에 잘 맞는 짧은 길이가 특징. 또한 보는 것과는 달리 입으면 숄더 부분이 봉긋 솟아올라 아이템 자체로 세련된 멋을 풍길 수 있는 스타일이다. 컬러 하나만으로도 눈길을 사로잡는 레드 니트 원피스를 이너로 매치하고 걸리시한 무드를 풍기는 양말로 스타일을 마무리 했다. 가죽 라이딩 디테일이 시크한 케이프 코트. 49만8천원, 르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