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터 아우터, 겹쳐 입는 재미가 있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밀리터리 점퍼, 케이프, 트렌치코트, 테일러드 재킷 등 가을 내내 든든한 스타일링의 조력자가 되어준 아우터들을 혹한기 겨울철에도 계속 곁에 두고 입을 수 있는, 스마트한 윈터 아우터 레이어링 레슨.::지프,하니와이,이뮤,케이트 앤 켈리,빈폴 레이디스,라코스테,마쥬,지방시,바네사 브루노,마크 by 마크 제이콥스,르윗,엘르걸,elle.co.kr:: | ::지프,하니와이,이뮤,케이트 앤 켈리,빈폴 레이디스

점퍼나 재킷 위에 패딩 베스트 겹쳐 입기지난 한 해 사랑받은 스포티 아우터에 도톰한 패딩 베스트를 더한다면 혹한기 추위에도 끄떡없는 윈터 아우터 레이어링이 완성된다. 캐주얼 룩의 전유물로 여겼던 패딩 베스트가 하이엔드 브랜드들의 러브콜을 받으면서 올겨울 데이웨어로도 각광받고 있는 중. 프레싱 기법으로 압축한 슬림한 라인의 패딩을 선택하는 것도 노하우다. 아쿠아 스큐텀은 쇼트 재킷에 롱 맥시 스커트를 매치하고, 주홍빛 누빔 베스트를 덧입은 다음 벨트로 허리를 강조했다. 좀 더 격식을 갖추고 싶다면, 스포티 점퍼 대신 테일러드 재킷을 선택하자. 가을에 입었던 재킷에 도톰한 패딩 베스트를 더하면 윈터 아우터로도 손색없다. 또한 머스터드 컬러의 모직 재킷에 카무플라주 패턴의 패딩 베스트를 레이어드한 아이작 미즈라히 컬렉션도 참조할 만하다. 좀 더 슬림해 보이고 싶다면, 반드시 벨트를 활용할 것. 1 노르딕 패턴의 크림 컬러 패딩 베스트. 18만9천원. 지프. 2 슬림한 라인의 블랙 재킷. 가격 미정. 하니와이. 3 초콜릿 컬러 어그 부츠. 24만9천원. 이뮤. 4 블랙 원석 장식의 브레이슬릿. 가격 미정. 케이트 앤 켈리. 5 따뜻한 그림이 그려진 네이비 풀오버. 24만5천원. 빈폴 레이디스.6 라이닝 장식의 베이스볼 점퍼. 16만5천원. 라코스테. 밀리터리 코트와 울 코트의 환상 궁합지난 한 해 가장 롱런한 트렌드는 밀리터리였다. 이번 시즌 패션 피플들의 지지를 한 몸에 받은 드리스 반 노튼의 컬렉션을 확인하면 이해하기 쉬울 듯. 겨울이 되면서 이 카키 야상 점퍼의 소재도 도톰해지고, 후드 부분에 퍼를 부착하면서 겨울 아이템으로서 만반의 준비를 갖췄지만, 심플한 테일러드 코트와 같이 레이어링하면 좀 더 격식을 갖춘 듯 보인다. 셔츠와 카디건, 버튼 코트, 풀 스커트 등 베이식한 아이템으로 룩을 만든 다음 그 위에 물 빠진 듯한 카키 컬러 야상 코트를 입고 선명한 레드 벨트를 매치한 마가렛, 그리고 블랙 코트에 카무플라주 패턴의 점퍼와 패딩 베스트를 레이어링한 랙앤본 컬렉션을 참고할 것. 1 골드 버튼 장식의 블라우스. 39만9천원. 마쥬.2 탈착이 가능한 퍼 숄 장식의 베이식 코트. 가격 미정. 바네사 브루노. 3 레드 컬러의 나이팅게일 백. 가격 미정. 지방시. 4 양털 장식의 레더 베스트. 1백15만원. 하니와이.5 클래식한 크롭트 팬츠. 59만원. 마크 by 마크 제이콥스. 6 퍼 후드가 덧대어진 야상 점퍼. 59만8천원. 르윗.*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1월호를 참조하세요!